top of page

출애굽기 5:17-18

출 5:17-18 바로가 이르되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자 하는도다 이제 가서 일하라 짚은 너희에게 주지 않을지라도 벽돌은 너희가 수량대로 바칠지니라



제사, 곧 예배를 통해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회복하는 과정에는 세상과 육신의 반발이라는 저항이 있다. 그 저항은 만만치 않다. 익숙했던 관계가 험해지기도 하고 편안했던 환경이 심란해지기도 한다. 당시 이스라엘에게 바로의 압박은 현실적인 고통으로 다가왔다. 갑자기 온 세상이 대적해오는 것과 같은 위기의식을 느꼈을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 주저앉는 사람도 적지않다.


악한 자 안에 처한 세상은 근본적으로 신앙에 대해 적대적이다. 갖은 이유를 들어 비난하거나 견제한다. 변화의 과정에서 영적인 싸움은 불가피하다. 이 과정에서 새겨야 할 진리가 있다. 우리 안에 계신 하나님이 세상에 있는 이보다 더 크다는 사실이다. 영적 싸움에서 승리는 믿음에서 오고 믿음은 진리의 말씀을 사실로 여기는 데서부터 시작한다. 능력대결이 있고 진리대결이 있다.


내면에서 벌어지는 진리의 대결에서 먼저 승리하지 못하면 현실에서 벌어지는 능력대결에서도 우위를 장담할 수 없다. 모세는 진리 대결에서 이미 승리한 사람이다. 하나님은 이런 사람을 사용하신다. 애굽이 만만치 않지만 하나님 나라에 속하여 하나님과 통하는 모세를 당할 수 없다. 더 크고 영원한 나라가 실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믿음이 이긴다. 믿는 자에겐 믿음의 대상이신 하나님 덕분에 능치 못한 일이 없다. 모세처럼 되고 싶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