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5:17-18

출 5:17-18 바로가 이르되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자 하는도다 이제 가서 일하라 짚은 너희에게 주지 않을지라도 벽돌은 너희가 수량대로 바칠지니라



제사, 곧 예배를 통해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회복하는 과정에는 세상과 육신의 반발이라는 저항이 있다. 그 저항은 만만치 않다. 익숙했던 관계가 험해지기도 하고 편안했던 환경이 심란해지기도 한다. 당시 이스라엘에게 바로의 압박은 현실적인 고통으로 다가왔다. 갑자기 온 세상이 대적해오는 것과 같은 위기의식을 느꼈을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 주저앉는 사람도 적지않다.


악한 자 안에 처한 세상은 근본적으로 신앙에 대해 적대적이다. 갖은 이유를 들어 비난하거나 견제한다. 변화의 과정에서 영적인 싸움은 불가피하다. 이 과정에서 새겨야 할 진리가 있다. 우리 안에 계신 하나님이 세상에 있는 이보다 더 크다는 사실이다. 영적 싸움에서 승리는 믿음에서 오고 믿음은 진리의 말씀을 사실로 여기는 데서부터 시작한다. 능력대결이 있고 진리대결이 있다.


내면에서 벌어지는 진리의 대결에서 먼저 승리하지 못하면 현실에서 벌어지는 능력대결에서도 우위를 장담할 수 없다. 모세는 진리 대결에서 이미 승리한 사람이다. 하나님은 이런 사람을 사용하신다. 애굽이 만만치 않지만 하나님 나라에 속하여 하나님과 통하는 모세를 당할 수 없다. 더 크고 영원한 나라가 실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믿음이 이긴다. 믿는 자에겐 믿음의 대상이신 하나님 덕분에 능치 못한 일이 없다. 모세처럼 되고 싶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