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5:17-18

출 5:17-18 바로가 이르되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자 하는도다 이제 가서 일하라 짚은 너희에게 주지 않을지라도 벽돌은 너희가 수량대로 바칠지니라



제사, 곧 예배를 통해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회복하는 과정에는 세상과 육신의 반발이라는 저항이 있다. 그 저항은 만만치 않다. 익숙했던 관계가 험해지기도 하고 편안했던 환경이 심란해지기도 한다. 당시 이스라엘에게 바로의 압박은 현실적인 고통으로 다가왔다. 갑자기 온 세상이 대적해오는 것과 같은 위기의식을 느꼈을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 주저앉는 사람도 적지않다.


악한 자 안에 처한 세상은 근본적으로 신앙에 대해 적대적이다. 갖은 이유를 들어 비난하거나 견제한다. 변화의 과정에서 영적인 싸움은 불가피하다. 이 과정에서 새겨야 할 진리가 있다. 우리 안에 계신 하나님이 세상에 있는 이보다 더 크다는 사실이다. 영적 싸움에서 승리는 믿음에서 오고 믿음은 진리의 말씀을 사실로 여기는 데서부터 시작한다. 능력대결이 있고 진리대결이 있다.


내면에서 벌어지는 진리의 대결에서 먼저 승리하지 못하면 현실에서 벌어지는 능력대결에서도 우위를 장담할 수 없다. 모세는 진리 대결에서 이미 승리한 사람이다. 하나님은 이런 사람을 사용하신다. 애굽이 만만치 않지만 하나님 나라에 속하여 하나님과 통하는 모세를 당할 수 없다. 더 크고 영원한 나라가 실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믿음이 이긴다. 믿는 자에겐 믿음의 대상이신 하나님 덕분에 능치 못한 일이 없다. 모세처럼 되고 싶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