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3:15

출 3:15 하나님이 또 모세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같이 이르기를 너희 조상의 하나님 여호와 곧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께서 나를 너희에게 보내셨다 하라 이는 나의 영원한 이름이요 대대로 기억할 나의 칭호니라



여호와, 또는 야훼로 발음하는 하나님의 이름은 ‘나는 스스로 있는 자’라는 뜻을 지닌다. 알게 해달라기에 스스로를 구분하셔서 알려주신 표기이지 상식적인 이름의 패턴과는 차원이 다르다. 하나님은 창조하시고 이름을 붙여주시는 창조주이시기 때문이다. 그 하나님이 가장 우리의 이해에 가깝게 하려고 제안하신 정체성 중 하나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이다.


하나님은 초월과 내재, 두 가지 방식으로 존재하신다. 천상에도 계시지만 내 안에도 계신다. 온 우주를 창조하시고 섭리하시는 초월자이시기도 하지만 내 영혼 깊은 곳에 좌정하시는 내재자이시다. 하나님은 천상천하를 향해 당신을 ‘정재우의 하나님’이라고 당당히 말씀하시리라 믿는다. 인생길에서 엎치락 뒤치락해온 부끄러운 존재이긴 하지만 틀림없이 그렇게 생각하실 것이다.


타락으로 지옥도가 되어버린 이 행성에 뛰어 들어오신 하나님, 죄성과 육성의 수렁에 허우적대는 인생을 위해 그 수렁으로 뛰어 들어오신 하나님, 오래 참으시고 기다리시며 한 영혼 한 영혼을 위해 맞춤 캐어하시듯 챙기시며 이끄시는 하나님, 본문은 우리 하나님이 그런 분임을 알려준다. 나는 하나님의 존귀한 자녀다. 나는 그 사랑받기 위해 태어났다. 다른 날보다 그 분이 더 가까이 느껴진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