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2:3-4

출 2:3-4 더 숨길 수 없게 되매 그를 위하여 갈대 상자를 가져다가 역청과 나무 진을 칠하고 아기를 거기 담아 나일 강 가 갈대 사이에 두고 그의 누이가 어떻게 되는지를 알려고 멀리 섰더니



아므람과 요게벳 사이에서 출생한 모세는 갈대 상자에 운명을 맡기게 된다. 그 상자가 바로의 딸에게 발견되면서 모세는 그녀의 양자로 살게 된다. 누이인 미리암의 기지로 친모 요게벳은 유모가 되어 직접 키우게 된다. 애굽 왕실이 호랑이 새끼를 키우게 된 셈이다. 모든 상황이 세렌디피티 였다. 출애굽의 데스티니는 이처럼 장차 있게 될 반전을 담아가면서 가동되기 시작한다.


모세의 데스티니는 출애굽이었다. 그 일이 이루어지려면 여러가지 조건이 구비되어야 했다. 적어도 이백 만 명 이상을 이끌어갈 수 있는 리더십을 비롯해서 하나님의 뜻을 아는 깊은 심지등이 필요했다. 하나님은 그렇게 필요한 요소들을 구비할 수 있는 가장 절묘한 위치에 모세가 있게 하셨다. 할 수 있는 한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구하면 내 인생은 하나님의 수가 두어지는 바둑판이 된다.


죄는 머피의 법칙이 가동되게 한다. 상황이 잘 풀리지 않고 꼬이기만 하는 경우다. 세렌디피티는 사랒에겐 우연처럼 보이지만 큰 틀에서는 필연이다. 데스티니를 이루어가는 데 필요한 것들을 공급하시는 은혜다. 욕망은 악수를 두게 하지만 갈망은 자신도 모르게 묘수를 두게 한다. 마 6:33은 묘수가 두어지는 최상의 길이다. 내겐 마 6:33이 갈대상자다. 이 상자에 남은 인생을 담아 가려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