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기 1:20-21


출 1:20-21 하나님이 그 산파들에게 은혜를 베푸시니 그 백성은 번성하고 매우 강해지니라 그 산파들은 하나님을 경외하였으므로 하나님이 그들의 집안을 흥왕하게 하신지라


산파들은 하나님을 두려워하여 남자 아이를 죽이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어겼다. 모세오경이 기록되기 이전이니 구전전승을 통해 하나님을 알았을 것이다. 그 하나님의 백성들이 지금 학대받는 상황에서도 그들은 하나님의 뜻을 존중하며 우선한다. 하나님은 그들의 집안을 흥왕케 하심으로 그들의 믿음에 반응하신다.


신약적으로 표현하면 그들은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먼저 구했다. 그것도 애굽의 왕권에 압박을 받는 상태에서다. 애굽이 세상을 상징하므로 세상의 실세에게 압박을 받으면서도 하나님 쪽에 섰다는 것이다. 오랜 기간 이방 나라에서 이주민으로 차별받는 상황이었지만 이스라엘 사이에 이런 믿음이 여기저기 존재했다. 모세의 결단을 부른 요게벳의 양육이나 여호수아, 갈렙의 영성이 그렇다.


하나님의 의와 나라를 먼저 구하고 보는 것이 상책이다. 때로 죄성에 오염되거나 욕망에 왜곡되는 부작용이 튀어나오기는 하지만 그래도 줄기차게 의와 나라를 구하면 정화가 일어나고 성숙에 이르게 된다. 산파들이 그랬듯 자기가 맡은 분야에서, 자기가 할 수 있는 영역에서 하나하나 그렇게 해나가는 것이다. 늘 부딪히는 크고 작은 갈래길에서 어느 쪽이 더 의와 나라에 기우는가를 살피면 된다. 산파들이 존경스럽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