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7:4-5

마 27:4-5 이르되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 하니 그들이 이르되 그것이 우리에게 무슨 상관이냐 네가 당하라 하거늘 유다가 은을 성소에 던져 넣고 물러가서 스스로 목매어 죽은지라



유다가 예수님을 무죄한 분으로 안 것만큼은 옳았다. 그러나 예수님을 판 것은 잘못된 생각이었다. 음모자들을 찾아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 것은 나은 일이었다. 그러나 목매어 죽은 것은 잘못된 행위였다. 뒤죽박죽이다. 어느 것 하나 하나님의 뜻대로 풀어가려고 애쓰는 적이 없다. 자기가 판단하고 자기가 결정하고 자기가 행한다. 자기중심성의 문제점을 고스란히 노출한 셈이다.


유다는 12제자 그룹에 속했고 거기에서도 재정을 담당했다. 누가 보든 핵심 측근 중의 하나로 여겨졌을 것이다. 십자가 사건이 아니었다면 주님말고는 어느 누구도 그의 실상을 알지 못했을 것이다. 가정해서 그의 속셈이 노출되지 않은 채 제자직을 수행하다 죽었다면 그의 장례예배는 사람들을 숙연하게 했을 것이다. 열심히 주님을 섬기고 따른 제자로 추앙되었을 것이다. 우리는 이렇게 속는다.


나의 속에 있는 것이 드러나는 것은 종종 뼈아프지만 필요하다. 어떤 상황들은 내가 어디에 기준을 두고 사는 가를 알게 한다. 어떤 사건들은 나의 실상을 알게 한다. 베드로나 유다가 보여준 교훈이다. 끊임없이 주님이 뭘 원하시는지를 물어야 한다. 안 되었을 땐 애통하며 회개하는 쪽을 가야 한다. 그게 주님과 진정으로 함께 하는 사람의 삶의 방식이다. 유다는 육신을 죽이려 하지 말고 자아를 죽이려 해야 했다. 끝까지 잘못 짚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10:13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앞서 바울은 출애굽 1세대에게 일어난 슬픈 일들을 언급했다. 그들은 전무후무한 기적들을 체험했음에도 광야에서 자주 시험에 들었다. 빈번하게 일어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