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태복음 26:21;31

마 26:21 그들이 먹을 때에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한 사람이 나를 팔리라 하시니

마 26:31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오늘 밤에 너희가 다 나를 버리리라 기록된 바 내가 목자를 치리니 양의 떼가 흩어지리라 하였느니라



예수님을 팔고 버리고.. 이게 3년 제자훈련 경력의 실상이 된 셈이다. 위로가 되는 것은 주께서 정죄하지 않으셨다는 것이다. 어떻게 그 모양이며 어떻게 그럴 수 있냐.. 하시지 않았다. 주님은 이미 사람의 어떠함을 아셨다. 사람은 그럴 수 있는 존재, 아니 그럴 수 밖에 없는 존재임을 아셨다. 거기서 최대한 돌이키게 하시며 가급적 많이 건지려 하셨다.


다 아시고도 품으시고 다니셨다. 속에 무엇이 도사리고 있는지 아시면서도 묵묵히 당신의 소임을 다하셨다. 사실 주님은 이미 오순절 그 이후도 보신 분이다. 십자가 사건에서 추락한 제자들이 성령받고 땅 끝까지 다니며 복음 전하다가 기꺼이 순교하는 모습도 보셨을 것이다. 이 사람들 대부분이 결국은 그 길을 갈 것이다.. 그래서 지금 이런 순간도 여전히 훈련 상황으로 보신 거 같다. 고강도 과정이다.


인생 기로에서 예수님의 길을 버리듯 한 내 길로 행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예수님을 버릴 생각은 하지 않았지만 예수님의 길을 벗어난 적은 셀 수도 없다. 그 때 제자들이 당황하며 어어.. 하다가 예수님을 버린 것처럼 나 역시 예수님의 길을 버린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그러면서 내 속에 있는 것이 도리없이 드러나는 부끄러운 때였다. 그나마 가롯 유다의 길을 가지 않게 하셨음에 감사할 뿐이다. 다시 내 속을 점검하고 다시 돌이킨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