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6:21;31

마 26:21 그들이 먹을 때에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한 사람이 나를 팔리라 하시니

마 26:31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오늘 밤에 너희가 다 나를 버리리라 기록된 바 내가 목자를 치리니 양의 떼가 흩어지리라 하였느니라



예수님을 팔고 버리고.. 이게 3년 제자훈련 경력의 실상이 된 셈이다. 위로가 되는 것은 주께서 정죄하지 않으셨다는 것이다. 어떻게 그 모양이며 어떻게 그럴 수 있냐.. 하시지 않았다. 주님은 이미 사람의 어떠함을 아셨다. 사람은 그럴 수 있는 존재, 아니 그럴 수 밖에 없는 존재임을 아셨다. 거기서 최대한 돌이키게 하시며 가급적 많이 건지려 하셨다.


다 아시고도 품으시고 다니셨다. 속에 무엇이 도사리고 있는지 아시면서도 묵묵히 당신의 소임을 다하셨다. 사실 주님은 이미 오순절 그 이후도 보신 분이다. 십자가 사건에서 추락한 제자들이 성령받고 땅 끝까지 다니며 복음 전하다가 기꺼이 순교하는 모습도 보셨을 것이다. 이 사람들 대부분이 결국은 그 길을 갈 것이다.. 그래서 지금 이런 순간도 여전히 훈련 상황으로 보신 거 같다. 고강도 과정이다.


인생 기로에서 예수님의 길을 버리듯 한 내 길로 행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예수님을 버릴 생각은 하지 않았지만 예수님의 길을 벗어난 적은 셀 수도 없다. 그 때 제자들이 당황하며 어어.. 하다가 예수님을 버린 것처럼 나 역시 예수님의 길을 버린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그러면서 내 속에 있는 것이 도리없이 드러나는 부끄러운 때였다. 그나마 가롯 유다의 길을 가지 않게 하셨음에 감사할 뿐이다. 다시 내 속을 점검하고 다시 돌이킨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