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5:40

마 25:40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하시고

마 25:45 이에 임금이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하지 아니한 것이 곧 내게 하지 아니한 것이니라 하시리니



종말론 강화에서의 대부부의 강조점은 각성과 준비에 있었다. 오늘 대목에서는 ‘행하지 않음’의 치명성에 대해 경계하신다. 본문을 놓고 행함에 의한 구원을 말하는 것인가에 대한 논쟁이 치열했다. 그러나 구원의 방편으로서의 행함을 말하는 게 아니라 구원받은 증거로서의 행함을 의미하는 것으로 정리됐다. 즉 구원을 얻은 자는 ‘지극히 작은 자’에게도 사랑을 실천한다는 뜻이다.


지극히 작은 자는 형제라 불리운다. 복음서에서 형제라 불리우는 사람들은 주님을 따르는 이들을 의미한다. 마 12:50 ‘누구든지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하는 자가 내 형제요 자매요 어머니이니라 하시더라’ 본문의 일차적 대상은 어려움을 겪는 믿는 이들을 말한다. 그 어려움은 믿음으로 인한 어려움을 포함하는 데 교회가 역사적으로 받은 핍박의 상황을 감안하면 성도간에 필요한 덕목이다.


이차적으로는 주변에 존재하는 어려운 이들을 포함한다. 교회가 사회 구제에도 앞장 서는 이유다. 중요한 건 ‘행하지 않음’에 대한 각성이다. 저지르지 말아야 할 죄도 있지만 행함이 필요한 상황에서의 태만도 죄가 된다. 그것을 ‘부작위의 죄’(the sins of omission)라 한다. 어려운 이를 돕는 사명의 폭은 넓다. 감당할 수 있는 부분서부터 역량 껏 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구원받은 자가 해야 할 일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