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4:12-13

마 24:12-13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제자들이 재림과 종말의 징조에 대해 여쭈었을 때 주신 대답이다. 여러 징표 중, 불법이 성하여 사랑이 식어질 것임을 예고하신다. 불법은 하나님의 법을 어김이다. 하나님은 사랑이시기에 그 법은 또한 사랑의 법이어서 사랑없음으로부터 불법이 시작된다. 율법을 지키는 행위를 추구했음에도 정죄를 받은 바리새인들은 이 대목에서부터 오류를 범했다.


하나님을 향한 사랑이 없으면 결국 자신이나 세상을 더 사랑하게 된다. 그러면 마음이 불법의 상태에 들어서면서 행위도 그 뒤를 따르게 된다. 어느 시대이고 교회가 약해질 때 나타났던 현상인데 말세에 이를 수록 더욱 심해진다는 말씀이다.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는다. 환경과 불법이 미혹하는데 어떻게 견디는가. 사랑으로 견디는 것이다. 종말에 갈수록 아가페 사랑이 화두가 된다.


주님은 분명 견디어내는 과정이 있음을 말씀하셨다. 주님을 향한 사랑이 없으면 견뎌내기 쉽지않다. 열심도 있어야 하는데 사랑에서 우러나오는 열심이 아니면 바리새의 오류에 빠진다. 반면 열심이 없다는 것은 사랑이 식었거나 사랑이 없다는 말도 될 수 있다. 아니면 사랑을 향한 변화중에 있을 수도 있다. 사랑이 식어짐을 주의해야 한다. 오늘 내가 주님을 찾는 내면의 동기와 동력은 무엇인가. 사랑인가 사랑 아닌 그 무엇인가. 나의 사랑은 식어지고 있는가 뜨거워지고 있는가. 이 아침에 물으신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