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7:9-10

단 7:9-10 내가 보니 왕좌가 놓이고 옛적부터 항상 계신 이가 좌정하셨는데 그의 옷은 희기가 눈 같고 그의 머리털은 깨끗한 양의 털 같고 그의 보좌는 불꽃이요 그의 바퀴는 타오르는 불이며 불이 강처럼 흘러 그의 앞에서 나오며 그를 섬기는 자는 천천이요 그 앞에서 모셔 선 자는 만만이며 심판을 베푸는데 책들이 펴 놓였더라

다니엘이 벨사살 원년에 환상을 본다. 이 환상은 2장에서 느부갓네살이 본 환상과 유사하다. 느부갓네살의 환상은 나라들의 전개에 있었지만 이번 환상은 그 나라들의 속성과 그 나라들에 대한 심판의 집행까지 예고된다. 네 짐승은 네 나라들인데 그중 네 번째 짐승은 마지막 때의 대환난과 연관된다. 앞으로 나타날 일련의 역사들이 하나님의 경륜 안에 있음을 증거하면서 그 환상은 하나님의 보좌에 이른다.

하나님은 ‘옛적부터 계신 이’로 묘사된다. 요한복음식으로 표현한다면 태초부터 계신 이, 즉 창세기의 태초와 다른 ‘영원전부터 계신 이’를 뜻한다. 다니엘이 받은 계시는 요한이 받은 계시와 같은 맥락을 지닌다. 이방이 득세하지만 아침 안개같이 유한하며 영원한 왕좌 앞에선 불에 타버릴 초개와 같다. 참된 신자는 그 영원한 나라에 속한 영원한 시민이다. 그러므로 담대하며 믿음의 길에서 굳건하자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보좌와 그 주변에 대한 묘사는 이사야의 것보다 훨씬 스케일이 크다. 글로 묘사된 것보다 실제로 본 광휘는 어마어마했을 것이다. 이런 은총을 받았으니 벨사살 앞에서도 담대했고 다리오의 사자굴 앞에서도 의연했다. 그 영원한 나라 앞에서 바벨론이나 페르시아가 대수인가. 다니엘에게 주어진 은혜는 오늘날 나에게도 말씀과 성령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진다.

기록된 성경은 내가 환상을 보지 못했어도 본 것과 같은 깨달음을 가지게 한다. 이 증언을 성령 안에서 믿음으로 붙드는 사람은 예수님의 말씀처럼 복되다. ‘옛적부터 항상 계신 이’가 나를 사랑하고 나를 보호하시며 나를 챙기신다. 13절의 ‘인자같은 이’, 즉 예수님을 통해 받게 된 은혜다. 오늘도 다니엘의 심령을 구하며 그처럼 쓰임받기를 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