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7:9-10

단 7:9-10 내가 보니 왕좌가 놓이고 옛적부터 항상 계신 이가 좌정하셨는데 그의 옷은 희기가 눈 같고 그의 머리털은 깨끗한 양의 털 같고 그의 보좌는 불꽃이요 그의 바퀴는 타오르는 불이며 불이 강처럼 흘러 그의 앞에서 나오며 그를 섬기는 자는 천천이요 그 앞에서 모셔 선 자는 만만이며 심판을 베푸는데 책들이 펴 놓였더라

다니엘이 벨사살 원년에 환상을 본다. 이 환상은 2장에서 느부갓네살이 본 환상과 유사하다. 느부갓네살의 환상은 나라들의 전개에 있었지만 이번 환상은 그 나라들의 속성과 그 나라들에 대한 심판의 집행까지 예고된다. 네 짐승은 네 나라들인데 그중 네 번째 짐승은 마지막 때의 대환난과 연관된다. 앞으로 나타날 일련의 역사들이 하나님의 경륜 안에 있음을 증거하면서 그 환상은 하나님의 보좌에 이른다.

하나님은 ‘옛적부터 계신 이’로 묘사된다. 요한복음식으로 표현한다면 태초부터 계신 이, 즉 창세기의 태초와 다른 ‘영원전부터 계신 이’를 뜻한다. 다니엘이 받은 계시는 요한이 받은 계시와 같은 맥락을 지닌다. 이방이 득세하지만 아침 안개같이 유한하며 영원한 왕좌 앞에선 불에 타버릴 초개와 같다. 참된 신자는 그 영원한 나라에 속한 영원한 시민이다. 그러므로 담대하며 믿음의 길에서 굳건하자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보좌와 그 주변에 대한 묘사는 이사야의 것보다 훨씬 스케일이 크다. 글로 묘사된 것보다 실제로 본 광휘는 어마어마했을 것이다. 이런 은총을 받았으니 벨사살 앞에서도 담대했고 다리오의 사자굴 앞에서도 의연했다. 그 영원한 나라 앞에서 바벨론이나 페르시아가 대수인가. 다니엘에게 주어진 은혜는 오늘날 나에게도 말씀과 성령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진다.

기록된 성경은 내가 환상을 보지 못했어도 본 것과 같은 깨달음을 가지게 한다. 이 증언을 성령 안에서 믿음으로 붙드는 사람은 예수님의 말씀처럼 복되다. ‘옛적부터 항상 계신 이’가 나를 사랑하고 나를 보호하시며 나를 챙기신다. 13절의 ‘인자같은 이’, 즉 예수님을 통해 받게 된 은혜다. 오늘도 다니엘의 심령을 구하며 그처럼 쓰임받기를 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