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7:9-10

단 7:9-10 내가 보니 왕좌가 놓이고 옛적부터 항상 계신 이가 좌정하셨는데 그의 옷은 희기가 눈 같고 그의 머리털은 깨끗한 양의 털 같고 그의 보좌는 불꽃이요 그의 바퀴는 타오르는 불이며 불이 강처럼 흘러 그의 앞에서 나오며 그를 섬기는 자는 천천이요 그 앞에서 모셔 선 자는 만만이며 심판을 베푸는데 책들이 펴 놓였더라

다니엘이 벨사살 원년에 환상을 본다. 이 환상은 2장에서 느부갓네살이 본 환상과 유사하다. 느부갓네살의 환상은 나라들의 전개에 있었지만 이번 환상은 그 나라들의 속성과 그 나라들에 대한 심판의 집행까지 예고된다. 네 짐승은 네 나라들인데 그중 네 번째 짐승은 마지막 때의 대환난과 연관된다. 앞으로 나타날 일련의 역사들이 하나님의 경륜 안에 있음을 증거하면서 그 환상은 하나님의 보좌에 이른다.

하나님은 ‘옛적부터 계신 이’로 묘사된다. 요한복음식으로 표현한다면 태초부터 계신 이, 즉 창세기의 태초와 다른 ‘영원전부터 계신 이’를 뜻한다. 다니엘이 받은 계시는 요한이 받은 계시와 같은 맥락을 지닌다. 이방이 득세하지만 아침 안개같이 유한하며 영원한 왕좌 앞에선 불에 타버릴 초개와 같다. 참된 신자는 그 영원한 나라에 속한 영원한 시민이다. 그러므로 담대하며 믿음의 길에서 굳건하자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보좌와 그 주변에 대한 묘사는 이사야의 것보다 훨씬 스케일이 크다. 글로 묘사된 것보다 실제로 본 광휘는 어마어마했을 것이다. 이런 은총을 받았으니 벨사살 앞에서도 담대했고 다리오의 사자굴 앞에서도 의연했다. 그 영원한 나라 앞에서 바벨론이나 페르시아가 대수인가. 다니엘에게 주어진 은혜는 오늘날 나에게도 말씀과 성령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진다.

기록된 성경은 내가 환상을 보지 못했어도 본 것과 같은 깨달음을 가지게 한다. 이 증언을 성령 안에서 믿음으로 붙드는 사람은 예수님의 말씀처럼 복되다. ‘옛적부터 항상 계신 이’가 나를 사랑하고 나를 보호하시며 나를 챙기신다. 13절의 ‘인자같은 이’, 즉 예수님을 통해 받게 된 은혜다. 오늘도 다니엘의 심령을 구하며 그처럼 쓰임받기를 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