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5:3~4

단 5:3-4 이에 예루살렘 하나님의 전 성소 중에서 탈취하여 온 금 그릇을 가져오매 왕이 그 귀족들과 왕후들과 후궁들과 더불어 그것으로 마시더라 그들이 술을 마시고는 그 금, 은, 구리, 쇠, 나무, 돌로 만든 신들을 찬양하니라

바벨론의 마지막 왕 벨사살이 성전의 기명을 술그릇으로 사용하며 일어난 일이 보도된다. 거룩한 기명을 더럽힐 뿐 아니라 우상을 찬양하다가 심상찮은 흉조를 접한다. 벨사살은 스스로의 운명을 재촉하는 우를 범했다. 그에겐 여호와 하나님이 변방에 있는 패전국의 보잘 것 없는 신 정도로 여겨졌을 것이다. 그에게선 때를 분별하지 못하는 무감각과 세상에 취한 교만의 징후가 보인다. 그는 파멸을 맞는다.

하나님의 전은 협의와 광의, 둘이 있다. 좁은 의미에선 솔로몬이 지은 예루살렘 성전이나, 혹은 신약시대의 예배처소인 교회를 가리킨다. 넓은 의미에선 성령을 모신 신자의 마음이다. 신자의 마음은 하나님의 전이다(고전 3:16). 지정의에 속한 마음의 기능들은 성전의 기명들과 같다. 하나님은 내 마음의 기능들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쓰이기를 원하신다.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거나 존중하지 않는 마음, 하나님의 영광이 아니라 자신의 영광을 위하여 사는 사람의 마음은 오용되고 있는 기명과 같다. 그 기명들은 돈과 힘을 섬기거나 자기의 이름을 높이는 데 사용된다. 그런 죄들이 종말과 심판을 부른다. 하나님은 성령의 내주하심을 통해 사람의 마음을 성전삼고 함께 하시기를 원하신다. 신자는 이미 그런 은총을 입은 사람이다. 벨사살의 길을 멀리 해야 한다.

*그간 마음 성전의 기명을 오용한 죄를 용서하시고 세상성을 씻어내어 거룩을 회복하게 하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