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4:25

단 4:25 왕이 사람에게서 쫓겨나서 들짐승과 함께 살며 소처럼 풀을 먹으며 하늘 이슬에 젖을 것이요 이와 같이 일곱 때를 지낼 것이라 그 때에 지극히 높으신 이가 사람의 나라를 다스리시며 자기의 뜻대로 그것을 누구에게든지 주시는 줄을 아시리이다

다니엘이 느부갓네살의 흉몽을 해석한다. 대제국의 왕이 들짐승과 함께 하며 소처럼 풀을 먹는 상태는 일종의 정신질환을 암시한다. 다니엘은 목숨을 내놓고 해석과 처방을 제시한다. 바벨론의 입장에서 보면 왕은 함무라비 이후 명군으로서 바벨론의 전성기를 이끌어낸 사람이다. 베르디가 작곡한 오페라 ‘나부코’는 ‘히브리노예들의 합창’으로도 유명한데 그 나부코가 바로 느부갓네살이다.

그러나 그도 하나님의 손 안에 있는 존재다. 그 진리를 모르는 것이 교만인데, 그 대가를 치루는 꿈을 꾼 것이다. 28절 이하를 보면 느부갓네살이 어느 정도는 이 꿈처럼 지낸 것으로 본다. 그 과정에서 그는 누가 진정한 주권자인지를 깨닫게 된다. 다니엘의 해석이 없었다면 한 때의 흉흉한 일로 간주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해석으로 인해 느부갓네살은 모든 것이 하나님의 섭리 하에 있음을 깨닫는다.

그나마 느부갓네살은 다니엘 덕분에 세계관의 변화를 가지지만 대부분 비신자들은 진리를 모른 까닭에 하나님의 주권에 대해 무지하다. 그 무지는 하나님의 위엄에 대한 무시와 하나님의 법에 대한 손상을 가져오고 그 과정에서 들짐승처럼 사는 대가를 치룬다. 생활환경이 좋아지는 데 비해 살기가 더 퍽퍽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극히 높으신 이의 다스림’이 있음을 상기해야 한다. 겸허한 심령으로 감사하며 찬양하며 그 다스림에 순복해야 한다. 오늘도 나는 그 분의 주되심을 드러낼 것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