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1:8-9

단 1:8-9 다니엘은 뜻을 정하여 왕의 음식과 그가 마시는 포도주로 자기를 더럽히지 아니하리라 하고 자기를 더럽히지 아니하도록 환관장에게 구하니 하나님이 다니엘로 하여금 환관장에게 은혜와 긍휼을 얻게 하신지라

레위기에서 보듯 유다인들의 음식법은 까다롭다. 지금도 그 전통을 지키는 유대교인들은 토라에서 허용되는 음식만 취급하는 상점을 이용하여 식료품을 구한다. 포로로 잡혀간 다니엘의 경우 한 가지 문제가 더 추가되었는데 우상에 드려진 음식이 제공된 것이다. 다니엘은 이 상황에서 뜻을 정한다. 토라, 즉 말씀에 정해진 원칙대로 실행하기를 결심한 것이다.

다니엘에게는 말씀을 아는 것과 행하는 것 사이에 차이가 없었다. 그에게는 하나님과의 관계가 가장 중요했기 때문이다. 더우기 그 음식은 왕의 하사품이었다. 절대왕정의 최고권력자가 제공한 배려를 거절하는 것은 목숨을 거는 일이다. 이 때부터 다니엘은 ‘죽으면 죽으리라’ 한 것이다.

다니엘은 신자의 사회 생활에 참조할 지침을 제공한다. 말씀과 상식 사이, 성경의 원리와 세상의 원리 사이엔 큰 차이가 존재한다. 어느 지점에선 내게 가장 중요한 관계가 무엇이며, 내 삶의 중심에 무엇이 있는 가를 드러내지 않으면 안 될 때가 있다. 피할 수 없는 지점이다. 그 때 그 지점에선 물러나지 말아야 한다. 그 상황을 다루는 방식은 지혜로워야 하지만 세상에 무릎을 꿇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