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살로니가후서 3:10

살후 3:10 우리가 너희와 함께 있을 때에도 너희에게 명하기를 누구든지 일하기 싫어하거든 먹지도 말게 하라 하였더니

데살로니가 교회는 재림에 대한 강렬한 대망으로 일부 혼선을 겪었다. 즉 일상의 성실을 내려놓고 주님 맞을 준비에 치중하는 현상이 나타났던 것이다. 앞서 ‘불법의 비밀’과 그것을 ‘막는 자’에 대해 언급하면서 아직 때가 아님을 밝힌 바울은 성실의 회복을 권한다. 재림을 대하는 가장 바람직한 자세는 흰 옷입고 산에 모여 하늘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주어진 데스티니를 충실하게 이루는 삶이다.

한국교회는 시한부 종말론이 주는 부작용을 심하게 겪은 바 있다. 사이비 가르침과 열광주의가 빚은 오류는 많은 영혼들을 실족하게 했고 가정을 파탄나게도 했다. 직장과 사업장을 접고 공동체 생활을 하며 하늘만 바라보는 일들이 있었다. 때와 시를 정하지 않은 성경을 잘못 안 까닭이었고 신비주의 현상에 과도하게 몰입하면서 생긴 일이었다. 바울은 그런 현상을 경계한다.

달란트 비유나 농장을 하인에게 맡기고 여행을 떠난 주인의 비유는 충성과 성실에 초점이 있다.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하며 하루하루 성령님과 동행하다보면 언제 주님이 오시든 문제될 일이 없다. 주어진 소임을 충실한가를 살피며 오늘 해야 할 것을 내일로 미루지 말아야 한다. 성령님은 내 안에서 나와 동역하시는 분이다. 의식하며 여쭙고 의지하며 하루하루를 성실하게 채워나가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18:15

마 18:15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신자가 성경에 어긋나는 잘못을 범했을 때 어떻게 다루어야 하는가. 신자의 잘못은 주님을 향할 수도있고 사람을 향할 수도 있다

마태복음 18:1

마 18:1 그 때에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천국에서는 누가 크니이까 옛 사람, 즉 거짓자아가 집착하는 것이 사이즈다. 집의 크기, 잔고의 크기, 사무공간의 크기, 지배력의 크기 등등이다. 평생 이런 것들을 놓고 누가 큰가를 따지며 비

마태복음 17:19-20

마 17:19-20 이 때에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나아와 이르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 이르시되 너희 믿음이 작은 까닭이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만일 너희에게 믿음이 겨자씨 한 알 만큼만 있어도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