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살로니가후서 3:10

살후 3:10 우리가 너희와 함께 있을 때에도 너희에게 명하기를 누구든지 일하기 싫어하거든 먹지도 말게 하라 하였더니

데살로니가 교회는 재림에 대한 강렬한 대망으로 일부 혼선을 겪었다. 즉 일상의 성실을 내려놓고 주님 맞을 준비에 치중하는 현상이 나타났던 것이다. 앞서 ‘불법의 비밀’과 그것을 ‘막는 자’에 대해 언급하면서 아직 때가 아님을 밝힌 바울은 성실의 회복을 권한다. 재림을 대하는 가장 바람직한 자세는 흰 옷입고 산에 모여 하늘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주어진 데스티니를 충실하게 이루는 삶이다.

한국교회는 시한부 종말론이 주는 부작용을 심하게 겪은 바 있다. 사이비 가르침과 열광주의가 빚은 오류는 많은 영혼들을 실족하게 했고 가정을 파탄나게도 했다. 직장과 사업장을 접고 공동체 생활을 하며 하늘만 바라보는 일들이 있었다. 때와 시를 정하지 않은 성경을 잘못 안 까닭이었고 신비주의 현상에 과도하게 몰입하면서 생긴 일이었다. 바울은 그런 현상을 경계한다.

달란트 비유나 농장을 하인에게 맡기고 여행을 떠난 주인의 비유는 충성과 성실에 초점이 있다.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하며 하루하루 성령님과 동행하다보면 언제 주님이 오시든 문제될 일이 없다. 주어진 소임을 충실한가를 살피며 오늘 해야 할 것을 내일로 미루지 말아야 한다. 성령님은 내 안에서 나와 동역하시는 분이다. 의식하며 여쭙고 의지하며 하루하루를 성실하게 채워나가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