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52:31

렘 52:31 유다 왕 여호야긴이 사로잡혀 간 지 삼십칠 년 곧 바벨론의 에윌므로닥 왕의 즉위 원년 열두째 달 스물다섯째 날 그가 유다의 여호야긴 왕의 머리를 들어 주었고 감옥에서 풀어 주었더라

시드기야의 직전 왕으로 바벨론에 잡혀갔던 여호야긴이 37년이 지난 뒤 감옥에서 풀려나 왕으로서 예우를 받게 된다. 나아가 종신연금까지 보장을 받았다. 에윌므로닥은 왜 이런 호의를 베풀었을까. 분명 왕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 무언가가 있었을 것이다. 여호야긴이 옥중생활에서 회개했을 수도 있고 페르시아의 고레스를 움직였던 하나님의 손이 작용했을 수도 있다. 혹은 둘 다 일수도 있고..

포로로 잡혀가 오랜 세월 감옥생활을 하던 사람에게 생각지 않은 일이 생겼다. 따지고보면 무기수 신세였다.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무기력한 상황에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지낸 사람에게 왕의 지위가 회복된 것이다. 분명 이 소식은 바벨론의 유대 교민들과 예루살렘 거민들에게 전해졌을 것이다. 뭔가 그늘이 거두어지고 있다는 생각, 그래서 회복에 대한 소망과 기도의 마음을 가지게 했을 것이다.

아무래도 다윗의 후손을 향한 하나님의 배려에 짐작이 간다. 그 계열에서 장차 메시야가 등장할 터이다. 약속에 바탕한 호의다. 약속을 어겼을 때 받는 징계도 있지만 약속의 존재 자체가 사랑에서 우러나온 것이기에 그 바닥에는 평안과 소망이 흐른다. 내게 십자가 언약이 있다. 그 언약을 어길 때 치루는 대가가 있지만 버림받지는 않는다. 다시 깨우치고 회복시키는 하나님의 열심이 작동한다. 만왕의 왕은 내 머리를 들어주시는 분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