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52:31

렘 52:31 유다 왕 여호야긴이 사로잡혀 간 지 삼십칠 년 곧 바벨론의 에윌므로닥 왕의 즉위 원년 열두째 달 스물다섯째 날 그가 유다의 여호야긴 왕의 머리를 들어 주었고 감옥에서 풀어 주었더라

시드기야의 직전 왕으로 바벨론에 잡혀갔던 여호야긴이 37년이 지난 뒤 감옥에서 풀려나 왕으로서 예우를 받게 된다. 나아가 종신연금까지 보장을 받았다. 에윌므로닥은 왜 이런 호의를 베풀었을까. 분명 왕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 무언가가 있었을 것이다. 여호야긴이 옥중생활에서 회개했을 수도 있고 페르시아의 고레스를 움직였던 하나님의 손이 작용했을 수도 있다. 혹은 둘 다 일수도 있고..

포로로 잡혀가 오랜 세월 감옥생활을 하던 사람에게 생각지 않은 일이 생겼다. 따지고보면 무기수 신세였다.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무기력한 상황에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지낸 사람에게 왕의 지위가 회복된 것이다. 분명 이 소식은 바벨론의 유대 교민들과 예루살렘 거민들에게 전해졌을 것이다. 뭔가 그늘이 거두어지고 있다는 생각, 그래서 회복에 대한 소망과 기도의 마음을 가지게 했을 것이다.

아무래도 다윗의 후손을 향한 하나님의 배려에 짐작이 간다. 그 계열에서 장차 메시야가 등장할 터이다. 약속에 바탕한 호의다. 약속을 어겼을 때 받는 징계도 있지만 약속의 존재 자체가 사랑에서 우러나온 것이기에 그 바닥에는 평안과 소망이 흐른다. 내게 십자가 언약이 있다. 그 언약을 어길 때 치루는 대가가 있지만 버림받지는 않는다. 다시 깨우치고 회복시키는 하나님의 열심이 작동한다. 만왕의 왕은 내 머리를 들어주시는 분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