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52:17-18

렘 52:17-18 갈대아 사람은 또 여호와의 성전의 두 놋기둥과 받침들과 여호와의 성전의 놋대야를 깨뜨려 그 놋을 바벨론으로 가져갔고 가마들과 부삽들과 부집게들과 주발들과 숟가락들과 섬길 때에 쓰는 모든 놋그릇을 다 가져갔고

바벨론 군대가 성전을 유린했다. 성전의 여러 기명들은 그들의 전리품이 되었고 예루살렘은 탄식으로 가득찼다. 구름 가운데 영광으로 임했던 하나님의 영광은 사라진지 오래였고 형식적 제사에 걸었던 허망한 기대도 끝장났다. 율법에 충실해야 했던 선민이 그 길을 떠나고, 주어졌던 회개의 기회를 저버린 탓이다. 원초적 불순종도 문제이지만 사실상 회개를 하지 않아서 망한 것이다.

파괴당한 성전은 은총의 울타리 안에 있어도 얼마든지 타락할 수 있는 존재가 사람임을 보여준다. 파괴된 성전은 그런 타락이 집단적으로도 일어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우직하리만치 말씀의 길을 고수해야 하는 이유다. 혹 말씀을 벗어났다면 돌이키라는 말씀을 따라 다시 돌이키면 되는 것이다. 바울은 이 세대를 본받지 말라했는데, 세상 풍조만이 아니라 한 집단으로서의 교회의 풍조도 늘 점검이 필요하다.

말씀을 온전히 따르지 않는 경향은 없는지, 혹시 그런 경향이 전통처럼 굳어져 가는 부분은 없는지, 세속의 기운이 파고들어 혼합주의로 가는 부분은 없는지 늘 분별이 필요하다. 교회만이 아니라 내 마음 성전은 괜찮은지도 늘 분별이 필요하다. 말씀에 바탕한 영성훈련이 필요한 이유는 집단적 혼란이 주는 교묘함을 분별하면서 하나님의 길을 순전히 가려는데 있다. 유다는 그런 분별에서 실패했고 누적된 실패는 패망을 불러왔다.

*제 안에 누적되고 있는 불순종이나 영적 무지는 없는지 깨닫게하시고 은정이 순전한 말씀의 길을 고수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