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51:61-62

렘 51:61-62 스라야에게 말하기를 너는 바벨론에 이르거든 삼가 이 모든 말씀을 읽고 말하기를 여호와여 주께서 이 곳에 대하여 말씀하시기를 이 땅을 멸하여 사람이나 짐승이 거기에 살지 못하게 하고 영원한 폐허가 되리라 하셨나이다 하라 하니라

유다가 바벨론에 의해 패망할 때가 주전 586년이다. 바벨론은 주전 539년 페르시아에 의해 멸망한다. 지금 예레미야는 50년 뒤에 일어날 바벨론의 패망을 예언하고 있는 것이다. 느부갓네살의 시대는 바벨론 역사 중 전성기에 해당한다. 한 창 때에 낭패를 말하고 있는 셈이다. 믿기 힘든 일이었지만 이 예언은 고레스에 의해 그대로 성취되었다. 예레미야는 스라야를 통해 하나님의 계획을 전한다.

요한계시록은 세상의 종말을 예고한다. 예수님의 초림에 대한 예언이 이 천년 전에 성취되었듯 심판 예언도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이 시대의 신자는 바벨론에 잡혀 간 포로들과 유사하다. 죄로 나라를 뺏기고 포로가 되어 시달리는 형편이 그렇다. 불순종의 죄로 에덴을 잃고 마귀에게 시달리는 인간의 모습과 같다. 그러나 심판의 때가 온다. 지금 신자를 둘러 싼 세상이 한없이 갈 거 같지만 그렇지 않다.

포로로 잡혀가는 유다 백성을 향한 이 메시지의 핵심은 하나다. 바벨론에 혹하지 말라는 것이다. 그들이 승자같고 영원할 거 같아도 아니라는 것이다. 눈에 보이는 것에 속지 말라는 것이다. 이 세상을 사는 나에게도 이 메시지는 동일하다. 주께는 천 년이 하루같고 하루가 천 년같다. 주님께는 십자가 사건이 엊그제 일과 같은 것이다. 조금만 참으면 재림과 새 예루살렘의 때가 온다. 나에게 몇 십 년은 영원의 관점에선 한 점에도 못미친다. 조금만 참으며 영생의 길을 굳건히 가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