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51:50-51

렘 51:50-51 칼을 피한 자들이여 멈추지 말고 걸어가라 먼 곳에서 여호와를 생각하며 예루살렘을 너희 마음에 두라 외국인이 여호와의 거룩한 성전에 들어가므로 우리가 책망을 들으며 수치를 당하여 모욕이 우리 얼굴을 덮었느니라

여기서의 칼은 바벨론을 향한 심판을 의미한다. 사실 이 칼은 문명사에 대대로 나타났다. 우상이 없던 문명이 없었고 하나님을 온전히 섬긴 문명 또한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이스라엘이 거룩한 문명을 만들기 원하셨지만 그마저도 무산되었다. 세상이라는 블랙홀의 흡입력을 이겨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 모든 것은 시작은 생각에서 시작되었다.

여호와를 생각하지 않는 순간은 위험하다. 세상이 잠입하는 일종의 무방비상태가 되기 때문이다. 감쪽같이 가롯 유다의 마음 속에 예수팔려는 생각을 넣었던 마귀는 지금도 여전히 신자를 넘본다. 자신은 은폐하며 세상을 생각하고 세상에 빠지게 한다. 바울은 우리 마음이 성전이라 했는데 기어코 그 마음 성전에 외국인, 즉 하나님 나라에 속하지 않은 것들이 자리잡게 한다. 세상의 종으로 만든다.

세계관이 바뀌지 않은 신앙은 가라지의 신앙이다. 가라지도 자신의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서 진지하다. 볕을 받고 물을 빨아들이며 뿌리를 내리려고 안간힘을 쓴다. 태생 자체가 잘못되었음을 깨닫지 못한다. 자기가 속한 세계에 대한 분별이 없고 자기가 지닌 가치관이 어떤 문제가 있는지 모른다. 하나님이 계셔야 할 성전을 자꾸 썩어질 것으로 채우려한다. 그래서 수치와 모욕이 많아진다.

여호와를 생각하고 예루살렘으로 마음을 채워야 한다. 느헤미야는 그렇게 하면서 일상을 사는 법을 가르쳐 주었다. 예루살렘은 하나님 나라에 대한 소망을 가리킨다. 각성케하시는 성령님의 은총을 간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

디모데후서 1:8

딤후 1:8 그러므로 너는 내가 우리 주를 증언함과 또는 주를 위하여 갇힌 자 된 나를 부끄러워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능력을 따라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바울은 복음으로 말미암은 고난을 수없이 겪었다. 고린도후서 11장엔 고난과 관련된 그의 자전적 고백이 진솔하게 담겨 있다. 복음을 전하며 복음을 사는 데에 고난이 따르는 이유는 세상의 저항과 반발 때

디모데후서 1:5-6

딤후 1:5-6 이는 네 속에 거짓이 없는 믿음이 있음을 생각함이라 이 믿음은 먼저 네 외조모 로이스와 네 어머니 유니게 속에 있더니 네 속에도 있는 줄을 확신하노라 그러므로 내가 나의 안수함으로 네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사를 다시 불일듯 하게 하기 위하여 너로 생각하게 하노니 디모데의 영성은 3절의 ‘청결한 양심’과 5절의 ‘거짓이 없는 믿음’에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