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51:11

렘 51:11 화살을 갈며 둥근 방패를 준비하라 여호와께서 메대 왕들의 마음을 부추기사 바벨론을 멸하기로 뜻하시나니 이는 여호와께서 보복하시는 것 곧 그의 성전을 위하여 보복하시는 것이라

남유다는 주전 586년 바벨론에 멸망당한다. 가장 슬픈 일 중의 하나가 성전 파괴였다. 거룩한 성소가 유린당했고 성전의 기구와 기명들은 약탈당했다. 바늘 떨어지는 소리가 날 정도였던 곳에 고함과 발악과 말발굽 소리가 진동했다. 우선은 유다의 책임이었지만 바벨론도 그 책임을 면할 수는 없었다. 세상을 대하는 하나님의 처우 원칙이 있다.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삼상 2:30b).

하나님은 당신의 성전을 위해 보복하신다. 치졸한 보복이 아니라 신성모독에 따르는 대가 치룸이다. 요한계시록의 마지막 날은 하나님을 멸시했던 세상 자체가 보복을 당하는 때이다. 그 때의 세상을 상징하는 단어 역시 바벨론이다. ‘무너졌도다 무너졌도다 큰 성 바벨론이여 귀신의 처소와 각종 더러운 영이 모이는 곳과 각종 더럽고 가증한 새들이 모이는 곳이 되었도다.’(계 18:2).

하나님의 성전은 내 안에도 있다. 중생은 그 사람의 영에 성령께서 내주하시는 사건이기도 하다. 그래서 영혼을 담은 몸이 성전이 되는 변화가 일어난다. ‘너희는 너희가 하나님의 성전인 것과 하나님의 성령이 너희 안에 계시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고전 3:16). 내 안에 성전을 잘 간수해야 한다. 무엇보다 그 전에 내주하신 성령님을 잘 모셔야 한다. 이 구도를 생각하면 회개할 일이 하나 둘이 아니다. 다시 마음을 여미고 내 안의 성전에 좌정하신 성령님을 의식하며 존중하며 섬기기를 다진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