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50:45

렘 50:45 그런즉 바벨론에 대한 여호와의 계획과 갈대아 사람의 땅에 대하여 품은 여호와의 생각을 들으라 양 떼의 어린 것들을 그들이 반드시 끌어 가고 그들의 초장을 황폐하게 하리니

하나님의 생각이 있다. 이사야는 그 생각이 나의 생각과 다르되 하늘이 땅보다 높음같이 다르다고 했다. 한마디로 천지간 격차가 있다는 것이다. 예레미야가 활동하던 당시의 바벨론은 무적이었다. 영원할 거 같은 강대국이었다. 어느 누구도 바벨론의 멸망을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 때에 바벨론을 향한 하나님의 생각이 전해진다. 바벨론 역시 끝장날 때가 온다는 것이다.

모든 만상을 향한 하나님의 생각이 있다. 하나님의 뜻이자 계획이며 섭리이다. 예수님은 들꽃도 하나님께서 입히시며 참새 한 마리도 하나님께서 먹인다 하셨다. 내 머리카락 하나도 하나님의 심중에 있다. ‘너희에게는 머리털까지 다 세신 바 되었나니..’(마 10:30). 결국 하나님의 생각이 정답이다. 이해하기 어려울 때라도 하나님의 생각은 받아들여야 하고 따라야 한다.

그러기에 어떤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의 생각을 찾고 구하여야 한다. 아프거나 슬플 때, 힘겹거나 외로울 때, 억울할 때에도 하나님의 생각을 찾고 구해야 한다. 이를 악물고라도 구해야 한다. 심지어 죄중에 있을지라도 하나님의 생각을 놓아서는 안된다. 하나님 생각은 성경에 까만 글자로 기록되어 있고 기도하면 성령께서 감잡게도 하신다. 어두운 내면의 소리들로 인한 교란을 넘어서서 치열하게 주파수를 맞춰야 한다. 죽어도 살게 될 것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