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50:29

렘 50:29 활 쏘는 자를 바벨론에 소집하라 활을 당기는 자여 그 사면으로 진을 쳐서 피하는 자가 없게 하라 그가 일한 대로 갚고 그가 행한 대로 그에게 갚으라 그가 이스라엘의 거룩한 자 여호와를 향하여 교만하였음이라

지난 주일 신앙여정에서 애통함이 지니는 복을 나눈 적이 있다. 애통함은 연약함과 무력감을 통감한데서 오는 겸허의 감정이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것을 절감하는 그 바닥이 주님의 품으로 차고 올라가는 발판이 되는 역설적 은혜다. 우울감이 들 정도의 부담스런 무게가 아니라면 어느 정도의 애통한 마음을 지속적으로 지니는 것도 유익이다. 바울이 고백한 바, 약한 그 때가 곧 강함이기 때문이다.

바벨론의 문제는 교만이었다. 세상 기준에선 그럴만도 했다. 대단한 위세를 가진 나라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불쾌했다. 그들의 교만과 자신감이 하늘을 찔렀기 때문이다. 자기네 신과 자기네 힘을 당할 자가 누구랴 하면서 목에 힘을 주었다. 교만을 담은 쓰레기통이 가득 찼을 때 하나님은 그 통을 뒤집어 엎으신다. 논고는 분명하다. 이스라엘의 거룩한 자를 무시한 죄목이다.

신자들은 대체적으로 성령체험을 하기 전까지는 주님에 대해 인격적 존중을 하지 못한다. 주님의 존재에 대한 인식이 지식의 차원에만 머물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면 보이지 않는 주님보다 보이는 세상이 더 가까이 다가온다. 세상성에 쉽게 빠지는 이유이다. 히브리서 기자는 모세를 ‘보이지 아니하는 자를 보는 것 같이’ 대했다고 전한다(히 11:27). 믿음은 그렇게 시작되고 유지된다. 오늘도 성령 안에서 그런 영적 지각이 새로워지기를 간구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13:18-19ㅣ7월 20일

왕하 13:18-19 또 이르되 화살들을 집으소서 곧 집으매 엘리사가 또 이스라엘 왕에게 이르되 땅을 치소서 하는지라 이에 세 번 치고 그친지라 하나님의 사람이 노하여 이르되 왕이 대여섯 번을 칠 것이니이다 그리하였더면 왕이 아람을 진멸하기까지 쳤으리이다 그런즉 이제는 왕이 아람을 세 번만 치리이다 하니라 엘리사가 병들자 요아스가 문병한다. 이 때 엘리

열왕기하 12:18ㅣ7월 18일

왕하 12:18 유다의 왕 요아스가 그의 조상들 유다 왕 여호사밧과 여호람과 아하시야가 구별하여 드린 모든 성물과 자기가 구별하여 드린 성물과 여호와의 성전 곳간과 왕궁에 있는 금을 다 가져다가 아람 왕 하사엘에게 보냈더니 하사엘이 예루살렘에서 떠나갔더라 하사엘은 엘리야로부터 기름부음을 받아 아람왕이 된 사람이다. 이방인이었지만 여호와 하나님과 인연이 있는

열왕기하 12:7ㅣ7월 17일

왕하 12:7 요아스 왕이 대제사장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성전의 파손한 데를 수리하지 아니하였느냐 이제부터는 너희가 아는 사람에게서 은을 받지 말고 그들이 성전의 파손한 데를 위하여 드리게 하라 당시 남유다의 전반적 풍조가 엿보인다. 성전이 파손되었음에도 제사장들이 수리하는 데에 적극적이지 않았던 것이다. 여호야다조차도 제사장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