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50:29

렘 50:29 활 쏘는 자를 바벨론에 소집하라 활을 당기는 자여 그 사면으로 진을 쳐서 피하는 자가 없게 하라 그가 일한 대로 갚고 그가 행한 대로 그에게 갚으라 그가 이스라엘의 거룩한 자 여호와를 향하여 교만하였음이라

지난 주일 신앙여정에서 애통함이 지니는 복을 나눈 적이 있다. 애통함은 연약함과 무력감을 통감한데서 오는 겸허의 감정이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는 것을 절감하는 그 바닥이 주님의 품으로 차고 올라가는 발판이 되는 역설적 은혜다. 우울감이 들 정도의 부담스런 무게가 아니라면 어느 정도의 애통한 마음을 지속적으로 지니는 것도 유익이다. 바울이 고백한 바, 약한 그 때가 곧 강함이기 때문이다.

바벨론의 문제는 교만이었다. 세상 기준에선 그럴만도 했다. 대단한 위세를 가진 나라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불쾌했다. 그들의 교만과 자신감이 하늘을 찔렀기 때문이다. 자기네 신과 자기네 힘을 당할 자가 누구랴 하면서 목에 힘을 주었다. 교만을 담은 쓰레기통이 가득 찼을 때 하나님은 그 통을 뒤집어 엎으신다. 논고는 분명하다. 이스라엘의 거룩한 자를 무시한 죄목이다.

신자들은 대체적으로 성령체험을 하기 전까지는 주님에 대해 인격적 존중을 하지 못한다. 주님의 존재에 대한 인식이 지식의 차원에만 머물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면 보이지 않는 주님보다 보이는 세상이 더 가까이 다가온다. 세상성에 쉽게 빠지는 이유이다. 히브리서 기자는 모세를 ‘보이지 아니하는 자를 보는 것 같이’ 대했다고 전한다(히 11:27). 믿음은 그렇게 시작되고 유지된다. 오늘도 성령 안에서 그런 영적 지각이 새로워지기를 간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5:44

마 5:44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주님의 가르침은 여기에서 세상원리에 대해 분명한 대척점에 이른다. 원수란 누구인가. 나를 중상 비난하거나 해코지하는 사람을 말한다. 뒷담화하거나 헐뜯는 사람일 수도 있고 심지어 내가 죽기를 원하는 사람일 수도 있다. 주변에 이런 사람이 있으면 괴롭다. 살 맛이

마태복음 5:30

마 5:30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죽음 건너편을 아시는 주님이 지옥에 대해 경고하신다. 어떻든 지옥에는 가지 말라신다. 물리적 현실에서도 범법을 하면 감옥에 가듯 영적인 세계의 감옥과 같은 곳이 지옥이다. 그 곳은 원래 타락한 천사들을 수감하

마태복음 5:20

마 5:20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의가 서기관과 바리새인보다 더 낫지 못하면 결코 천국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인류 역사상 바리새인보다 율법을 잘 지켜낸 사람은 없다. 그들이 완벽했다는 게 아니라 그들만큼 지켜낸 사람들이 없다는 뜻이다. 10계명과 거기에서 파생된 613가지의 율례를 지키는 데에 목숨을 걸었던 사람들, 마음까지 간수하지 못한 게 결정적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