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50:20

렘 50:20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 날 그 때에는 이스라엘의 죄악을 찾을지라도 없겠고 유다의 죄를 찾을지라도 찾아내지 못하리니 이는 내가 남긴 자를 용서할 것임이라

여호와의 은혜는 가없다. 죄악이 없을리없지만 용서로 이스라엘과 유다의 죄악을 지우신다. 그렇게 되기까지 그들은 연단의 과정을 지난다. 연단이 닥치기 전에 용서를 구하는 자가 드물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흰 눈처럼 죄를 지울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것은 복이다. 바벨론은 징계의 막대기로 쓰임받지만 결국은 역사에서 사라진다. 용서의 기회도 없었기 때문이다. 국력이 약해져서, 혹은 내부의 분열 등등으로 분석하지만 실상 그 근저에는 그런 현상을 야기케하는 죄와 저주의 법이 작동한 것이다.

하나님의 용서는 완전하다. 용서가 임하면 죄를 찾을지라도 찾을 수 없다. 하나님의 용서는 완전하다. 그러나 이 용서를 받아들이는 데에도 믿음이 필요하다. 사탄은 그런 믿음을 흔든다. 계속해서 두려움에 빠지도록 죄책감이나 죄의식으로 마음을 흔들어댄다. 용서의 자리에서 사죄의 은총을 얻었어도 믿음으로 붙들지 않으면 사탄의 참소를 감당해내기 쉽지않다. 보혈의 능력에 대한, 속죄의 은총에 대한 믿음을 견고하게 해야 한다.

감사의 마음은 내가 여전히 참소의 그늘에 있는지, 아니면 사죄의 은총 아래 있는지 구별케하는 바로미터이다. 회개없는 감사는 방종에 속하지만 깨달음에서 오는 감사는 믿음의 표식이다. 깨달음에서 오는 회개도 표식이 뒤따른다. 회심에 따른 변화다. 중생을 체험할 때도 회심이 뒤따르지만 신앙 여정 중에도 회심은 작동한다. 잘못을 깨닫고 거기에서 돌이키는 구체적 전환이다. 회개와 회심은 회복을 가져온다. 하나님과의 관계회복이며 평강과희락의 회복이다.

기다리는 쪽은 하나님이시다. 늘 애타게 당신의 길로 돌아오기를 기다리신다. 탕자의 아버지같다. 오늘도 아버지되신 여호와 하나님의 용서에 감사하며 한 발짝 더 다가선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