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8:29

렘 48:29 우리가 모압의 교만을 들었나니 심한 교만 곧 그의 자고와 오만과 자랑과 그 마음의 거만이로다

모압의 심각성은 교만에 있었다. 교만에 대한 동의반복적 표현이 거듭될 정도였다. 다른 족속들의 멸망 예고에 비해 모압에 대한 지적이 비교적 많은 지면을 차지하고 있는 것도 이 죄의 심각성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강대국은 아니지만 강력한 전쟁신과 천혜적 위치등으로 꽤 오랜 기간 독립성을 유지한 까닭에 생긴 자신감이었다. 이 자신감이 여호와 하나님과 이스라엘을 능멸함으로 죄를 벌게 하였다.

높은 포지션에 있거나 좋은 스펙을 가졌을 때, 집안 배경이 든든하거나 많은 재산을 가졌을 때 사람들은 자신감을 가진다. 사실 자신감을 가질만한 충분한 근거들이다. 그러나 자신감이 교만으로 자동이체 되는 것은 아니다. 자신감이 언뜻 교만으로 비춰질 가능성이 많은 것도 사실이지만 자신감을 가지면서도 얼마든지 겸허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실력이 있으면서도 겸손한 성품을 지니는 것은 가능하다.

교만은 영적 현상이다. 사탄이 일으킨 최초의 반역은 교만으로 시작되었고 첫 인간의 타락도 교만이 스며들면서 벌어졌다. 돈과 힘과 스펙은 그 자체로는 훌륭한 수단이며 비전의 성취를 위해 유리한 입지를 가지게 하지만 아쉽게도 부패한 본성과 연결되면서 교만의 도구로 변질되는 경우가 너무나 많다. 바울의 말처럼 내게 있는 것 중에 받지 않은 것이 없다(고전 4:7). 감사하는 마음과 청지기의 영성이 최상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