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7:6-7

렘 47:6-7 오호라 여호와의 칼이여 네가 언제까지 쉬지 않겠느냐 네 칼집에 들어가서 가만히 쉴지어다 여호와께서 이를 명령하셨은즉 어떻게 잠잠하며 쉬겠느냐 아스글론과 해변을 치려 하여 그가 정하셨느니라 하니라

블레셋 족속을 향한 심판이 예고된다. 집행자는 바벨론이었다. 바벨론의 침공은 여호와의 칼로 비유된다. 심판을 받는 자들은 그 칼이 쉬었으면 하지만 정해진 선고는 취소되지 않는다. 여호와의 칼은 칼집에 들어있을 때가 좋은 때다. 그렇지 않을 때는 고통의 때이다. 고통의 때에 가장 필요한 것은 회개하고 돌이키는 일이다. 회개는 칼이 칼집에 들어가게 한다.

블레셋은 대대로 이스라엘의 대적이었다. 출애굽 시절, 그들 때문에 하나님은 가나안을 향한 경로를 바꾸실 정도였다(출 13:17). 애굽과는 또 다른 유형의 대적이었다. 애굽이 가치관을 흔드는 대적이었다면 블레셋은 믿음을 시험하는 대적이었다. 이들은 이스라엘의 믿음이 부실할 때면 여지없이 파고들어 고통을 가했다. 삶의 주변에 블레셋같은 존재가 있을 수 있다. 다윗의 믿음을 지니는 것이 대책이다.

여호와의 칼은 여호와의 법을 집행한다. 그 법에 어긋나 있다면 누구든 그 대상이 된다. 선민 이스라엘도 마찬가지이다. 블레셋도, 애굽도, 그 집행을 관장했던 바벨론도 결국은 그 칼에 맞는다. 선민이라는 멤버십과 성전이라는 공간이 칼을 막지 못한다. 그러나 늘 자신을 살펴 빛 가운데 드러내며 회개하는 사람은 여호와께서 칼을 거두신다. 남들이 어떻게 하든 나는 여호와의 법을 지킴이 중요한 이유이다. 신자는 하나님 나라를 산다. 그 나라의 법을 지켜야 한다.

*오늘도 어제까지 지녔던 언행심사를 살피며 빛 가운데 드러내오니 하나님의 법을 따르는 준법의 은총을 내려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1:7, 9

욥 11:7 네가 하나님의 오묘함을 어찌 능히 측량하며 전능자를 어찌 능히 완전히 알겠느냐 욥 11:9 그의 크심은 땅보다 길고 바다보다 넓으니라 소발의 말은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의 말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말이다. 소발이야말로 하나님의 오묘함에 무지하다. 물론 그 시대에 주어진 계시적 한계이기도 하다. 그는 아직 영적 전쟁을 모르고 욥을 향한 하

욥기 10:17

욥 10:17 주께서 자주자주 증거하는 자를 바꾸어 나를 치시며 나를 향하여 진노를 더하시니 군대가 번갈아서 치는 것 같으니이다 신앙 여정에서 이런 마음이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괴롭히고, 모든 상황들이 군대가 작전을 펼치듯 공격해오는 것 같은 상황들이다. 실제로는 사탄이 온 힘을 다해 내적, 외적 공격을 구사하며 욥을 하나님에게서 떠나게 하려는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