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7:6-7

렘 47:6-7 오호라 여호와의 칼이여 네가 언제까지 쉬지 않겠느냐 네 칼집에 들어가서 가만히 쉴지어다 여호와께서 이를 명령하셨은즉 어떻게 잠잠하며 쉬겠느냐 아스글론과 해변을 치려 하여 그가 정하셨느니라 하니라

블레셋 족속을 향한 심판이 예고된다. 집행자는 바벨론이었다. 바벨론의 침공은 여호와의 칼로 비유된다. 심판을 받는 자들은 그 칼이 쉬었으면 하지만 정해진 선고는 취소되지 않는다. 여호와의 칼은 칼집에 들어있을 때가 좋은 때다. 그렇지 않을 때는 고통의 때이다. 고통의 때에 가장 필요한 것은 회개하고 돌이키는 일이다. 회개는 칼이 칼집에 들어가게 한다.

블레셋은 대대로 이스라엘의 대적이었다. 출애굽 시절, 그들 때문에 하나님은 가나안을 향한 경로를 바꾸실 정도였다(출 13:17). 애굽과는 또 다른 유형의 대적이었다. 애굽이 가치관을 흔드는 대적이었다면 블레셋은 믿음을 시험하는 대적이었다. 이들은 이스라엘의 믿음이 부실할 때면 여지없이 파고들어 고통을 가했다. 삶의 주변에 블레셋같은 존재가 있을 수 있다. 다윗의 믿음을 지니는 것이 대책이다.

여호와의 칼은 여호와의 법을 집행한다. 그 법에 어긋나 있다면 누구든 그 대상이 된다. 선민 이스라엘도 마찬가지이다. 블레셋도, 애굽도, 그 집행을 관장했던 바벨론도 결국은 그 칼에 맞는다. 선민이라는 멤버십과 성전이라는 공간이 칼을 막지 못한다. 그러나 늘 자신을 살펴 빛 가운데 드러내며 회개하는 사람은 여호와께서 칼을 거두신다. 남들이 어떻게 하든 나는 여호와의 법을 지킴이 중요한 이유이다. 신자는 하나님 나라를 산다. 그 나라의 법을 지켜야 한다.

*오늘도 어제까지 지녔던 언행심사를 살피며 빛 가운데 드러내오니 하나님의 법을 따르는 준법의 은총을 내려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29:42

출 29:42 이는 너희가 대대로 여호와 앞 회막 문에서 늘 드릴 번제라 내가 거기서 너희와 만나고 네게 말하리라 아침 저녁으로 드리는 상번제의 규례다. 상번제는 속죄보다 교제에 초점이 있다. 여호와를 생각하며 그 하루를 의탁하고 안식의 시간 또한 여호와께 의뢰하는 패턴이다. 상번제의 패턴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돌아가는 일상을 의미한다. 아무리 바빠

출애굽기 29:4-5

출 29:4-5 너는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회막 문으로 데려다가 물로 씻기고 의복을 가져다가 아론에게 속옷과 에봇 받침 겉옷과 에봇을 입히고 흉패를 달고 에봇에 정교하게 짠 띠를 띠게 하고 아론과 그의 아들들을 제사장으로 위임하는 절차가 지시된다. 물로 씻기고 거룩한 에봇을 입게 했다. 이후에도 성소의 직무를 행할 때마다 수족을 씻어야 했다. 은혜와 긍휼

출애굽기 28:2-3

출 28:2-3 네 형 아론을 위하여 거룩한 옷을 지어 영화롭고 아름답게 할지니 너는 무릇 마음에 지혜 있는 모든 자 곧 내가 지혜로운 영으로 채운 자들에게 말하여 아론의 옷을 지어 그를 거룩하게 하여 내게 제사장 직분을 행하게 하라 대통령을 접견하는데 런닝셔츠만 입고 가는 경우는 없다. 상대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의전이 필요한 법이다. 본문에서 하나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