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4:30

렘 44:30 보라 내가 유다의 시드기야 왕을 그의 원수 곧 그의 생명을 찾는 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의 손에 넘긴 것 같이 애굽의 바로 호브라 왕을 그의 원수들 곧 그의 생명을 찾는 자들의 손에 넘겨 주리라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셨느니라

여호와께서 정확히 시드기야와 호브라를 거명하신다. 그들을 처리할 대적자들이 정해졌을 때 집행의 시기와 방식도 예정하셨을 것이다. 돌이킬 수 있는 기회를 살리지 못하니 살 수 있는 기회가 사라진다. 만일 돌이켰더라면.. 므낫세나 니느웨 도성의 회복에서 보았듯 생명과 지위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었을 것이다. 죄를 짓는 것도 문제지만 그보다 더 큰 문제는 회개하지 않는 것이다. 더우기 회개를 촉구하는 데도 회개하지 않음은 심판이 이미 정해졌다는 뜻도 된다.

회개가 된다는 것은 커다란 은총이다. 여호와와의 사이에 여전히 소통이 있다는 것이며 죄의 관성을 끊어내는 은혜가 공급된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회개는 단순한 뉘우침과 달리 변화를 끌어낸다. 죄를 버리고 성결을 택하며 불의를 버리고 의를 택하며 불순종을 버리고 순종을 택한다. 여전히 하나님 편에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다. 좀 더 근원적인 회개는 세계관의 변화다. 하나님 나라와 영생으로 현실을 감당해내는 패턴이다.

불완전한 피조물로서의 사람에겐 회개가 절대 필요하다. 죄가 아예 없던 시절이었음에도 넘어진 아담을 보라. 유혹이 생각 속에까지 스며들었을 때, 그 때부터 회개해야 했다. 다시 하나님의 뜻에로 돌이켜야 했다. 죄성은 더 말할 것도 없거니와 피조물이라는 존재적 특성 때문에 사람은 창조주와의 사이에서 늘 회개가 필요하다. 불순종이 누적되면 하나님은 경우의 수를 생각하시는 거 같다. 회개할 경우와 그렇지 않을 경우이다. 언약에서 벗어난 언행심사가 없었는지 다시 살핀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