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4:8

렘 44:8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 손이 만든 것으로 나의 노여움을 일으켜 너희가 가서 머물러 사는 애굽 땅에서 다른 신들에게 분향함으로 끊어 버림을 당하여 세계 여러 나라 가운데에서 저주와 수치거리가 되고자 하느냐

본문은 오래 전부터 애굽에 거주하던 유다교민들을 향한 메시지다. 아마도 출애굽 당시 잔류했거나 왕국 시절 애굽으로 이주했던 사람들일 수 있다. 자연히 그들은 애굽의 우상 문화에 젖어들었고 애굽의 가치관을 따랐다. 예레미야는 그들과 합류하려는 요하난 무리들을 포함해서 유다 사람을 향한 하나님의 노여움을 전한다. 예레미야가 모세의 심정으로 애굽에 동행했을 가능성이 높다.

우상은 사람의 손으로 만든 것이다. 목각이나 쇳덩이에 불과하다. 그러나 사탄은 그 우상을 활용한다. 하나님을 모르게 하거나 하나님에게서 멀어지게 하는 도구로 써먹는다. 자신이 통제하는 세상매트릭스의 상징으로 세우면서 어둠을 부여하고 사탄적 가치관을 풀어놓는 모판으로 사용한다. 악한 자 안에 처한 세상은 이런 구도를 생래적으로 받아들이게 하여 영혼의 향방을 모른채 인생을 허비하게 한다. 재물은 현대의 대표적 우상이다. 재물 자체는 사회신용 유지의 수단에 불과하지만 거기에 사탄이 우상화시켰다. 하나님 모르는 사람은 내세에 대한 확신이나 소망이 없기에 현세에 집중하며 자연히 재물중심의 구도에 순응한다.

재물은 올바르게 쓰여질 경우 하나님에게 영광이 되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사탄의 교란도구가 되었다. 이런 교란 시스템을 극복하지 못하면 하나님에게 끊어버림을 당하게 된다. 재물을 다룰 때마다 영분별이 필요한 이유이다. 시대를 넘어서 우상은 여전히 주변을 맴돌고 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7: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왕이요 능란한 군지휘관이자 시인이기도 했던 다윗이 가장 바라던 한 가지가 있었다. 그것은 성전에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는 은혜였다. 율법을 지키지 않으면 돌에 맞아 죽던 추

시 26:1-2 내가 나의 완전함에 행하였사오며 흔들리지 아니하고 여호와를 의지하였사오니 여호와여 나를 판단하소서 여호와여 나를 살피시고 시험하사 내 뜻과 내 양심을 단련하소서 본문의 완전함은 성경 원어를 감안할 때 ‘성실함’, ‘순수함’등의 뜻을 가지는 단어다. 즉 무오함이 아니라 신실함을 의미한다. 본문의 배경을 압살롬의 반란 상황으로 추정하는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