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44:8

렘 44:8 어찌하여 너희가 너희 손이 만든 것으로 나의 노여움을 일으켜 너희가 가서 머물러 사는 애굽 땅에서 다른 신들에게 분향함으로 끊어 버림을 당하여 세계 여러 나라 가운데에서 저주와 수치거리가 되고자 하느냐

본문은 오래 전부터 애굽에 거주하던 유다교민들을 향한 메시지다. 아마도 출애굽 당시 잔류했거나 왕국 시절 애굽으로 이주했던 사람들일 수 있다. 자연히 그들은 애굽의 우상 문화에 젖어들었고 애굽의 가치관을 따랐다. 예레미야는 그들과 합류하려는 요하난 무리들을 포함해서 유다 사람을 향한 하나님의 노여움을 전한다. 예레미야가 모세의 심정으로 애굽에 동행했을 가능성이 높다.

우상은 사람의 손으로 만든 것이다. 목각이나 쇳덩이에 불과하다. 그러나 사탄은 그 우상을 활용한다. 하나님을 모르게 하거나 하나님에게서 멀어지게 하는 도구로 써먹는다. 자신이 통제하는 세상매트릭스의 상징으로 세우면서 어둠을 부여하고 사탄적 가치관을 풀어놓는 모판으로 사용한다. 악한 자 안에 처한 세상은 이런 구도를 생래적으로 받아들이게 하여 영혼의 향방을 모른채 인생을 허비하게 한다. 재물은 현대의 대표적 우상이다. 재물 자체는 사회신용 유지의 수단에 불과하지만 거기에 사탄이 우상화시켰다. 하나님 모르는 사람은 내세에 대한 확신이나 소망이 없기에 현세에 집중하며 자연히 재물중심의 구도에 순응한다.

재물은 올바르게 쓰여질 경우 하나님에게 영광이 되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사탄의 교란도구가 되었다. 이런 교란 시스템을 극복하지 못하면 하나님에게 끊어버림을 당하게 된다. 재물을 다룰 때마다 영분별이 필요한 이유이다. 시대를 넘어서 우상은 여전히 주변을 맴돌고 있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박해를 받으리라 신실한 신자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사는 사람이다. 신실한 신자는 세상에서 박해를 받기 쉽다. 그 박해는 은근한 따로부터 왕따, 혹은 비난이나 인신공격 등을 포함한다. 이유는 세상과 다른 길을 가기 때문이다. 야고보는 경건이란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는 것

디모데후서 3:1~2

딤후 3:1-2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바울은 말세가 깊어질 수록 두드러지는 현상을 ‘자기 사랑’으로 본다. 이른바 자기 중심성이다. . 안타깝게도 모든 인간은 아담의 타락 이래, 이런 성향에 물든 세상에 태어나

디모데후서 2:2

딤후 2:2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들에게 부탁하라 그들이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 복음의 흐름이 네 단계에 걸쳐 이어진다. 바울로부터 디모데에게, 그 다음은 충성된 사람들’에게, 충성된 사람들은 ‘또 다른 사람들’에게 복음을 가르친다. 바울은 사도이고 디모데는 목회자이니 ‘충성된 사람들’은 평신도 리더를 가리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