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42:20

렘 42:20 너희가 나를 너희 하나님 여호와께 보내며 이르기를 우리를 위하여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기도하고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대로 우리에게 전하라 우리가 그대로 행하리라 하여 너희 마음을 속였느니라

망국의 고통을 받고 있고 그 고통의 이유를 알고 있으면서도 사람들은 여전히 순종의 길로 오지 않는다. 여호와의 말씀을 구하고 순종을 다짐했음에도 번번히 뒤집는다. 영이 허약하기 때문이다. 영이 견고하지 않으면 빛보다 어둠에서 오는 생각들에 휘둘리기 쉽다. 마음은 순종을 바라보는데 몸이 불순종에 끌려다니는 이유다. 술이나 마약이 아니라 그렇지 사실상 중독 수준인데 이른바 세상중독이다.

중독은 나의 주인이 내가 아닌 상태다. 그러면 중독 상태에서의 주인은 누구인가. 배후에 활동하는 악한 영을 제쳐놓고라도 세상에 대한 욕망이나 미련이며 뿌리깊은 습관이다. 형식적 신앙으로는 이들의 흡입력을 이겨내기 쉽지않다. 너무도 오랜 세월, 뿌리를 내린 세력이기 때문이다. 빛이 없는 건 아니지만 어둠이 더 강하게 활동하는 형국이다.

본문의 유다 사람들은 내 안에 내재하는 그 허약한 단면을 살피게 한다. 나의 경건이 능력이 아니라 형식에 흐르는 순간, 정서의 영역에서 밀릴 때가 있다. 마음이 흐트러지거나 내적 조명이 어두워지는 경우다. 그러고보니 말씀을 듣고 순종하겠다고 해서 마음 놓을 일이 아닌 거 같다. 끝까지 두고 봐야 하는 것이다. 시종일관 끝까지 순종하는 자가 되어야 한다. 결심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건 순종이다.

*매사 순종으로 매듭하여 마음을 속이는 일이 없도록 우리의 경건을 능력으로 지켜주시옵소서.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