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9:16

렘 39:16 너는 가서 구스인 에벳멜렉에게 말하기를 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말씀에 내가 이 성에 재난을 내리고 복을 내리지 아니하리라 한 나의 말이 그 날에 네 눈 앞에 이루리라

렘 39:18 내가 반드시 너를 구원할 것인즉 네가 칼에 죽지 아니하고 네가 노략물 같이 네 목숨을 얻을 것이니 이는 네가 나를 믿었음이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하시더라

에벳멜렉은 위험을 무릅쓰고 예레미야를 보호한 사람이다. 그는 왕권보다 하나님을, 상식보다 하나님의 말씀을 더 따랐다. 하나님은 그에게서 당신을 향한 신뢰를 보셨고 예루살렘의 심판의 날에 그를 보호하신다. 본문은 요한계시록의 환난 때를 연상케한다. 심판의 그 날이 닥칠 때 신실하게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따른 사람을 챙겨주실 것이다.

미국은 특정국가와 전쟁을 할 때 사전에 그 나라에 있는 자국민들을 먼저 소개시킨다. 대사관 직원이나 주재원, 교민들을 빠져 나오게 한 뒤에 전투를 개시한다. 전쟁의 위협이 고조될 때 적국에 상주하는 미국인들의 동태를 예의주시하는 이유이다. 하나님의 나라도 마찬가지이다. 신실하게 하나님을 따른 사람은 하나님의 보호를 받는다. 특히 마지막 때 있을 심판의 날에는 더욱 그렇다.

에벳멜렉은 가만히 있으면 자신의 안전을 지키는 데에 문제가 없는 사람임에도 왕에게조차 찍힐 위험을 감수하며 하나님의 종을 보호하는 일에 나선다. 그러나 그것은 만왕의 왕의 눈에 드는 일이었다. 하나님은 그의 고심과 결단, 결행을 눈여겨 보시고 기억하셨다. 하나님은 오늘도 내가 어떤 고심, 어떤 결심, 어떤 결행을 하시는지 주의하신다. 마음도 졸이실 거 같다. 실망하지 않으시도록 최대한 힘써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