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8:6

렘 38:6 그들이 예레미야를 끌어다가 감옥 뜰에 있는 왕의 아들 말기야의 구덩이에 던져 넣을 때에 예레미야를 줄로 달아내렸는데 그 구덩이에는 물이 없고 진창뿐이므로 예레미야가 진창 속에 빠졌더라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는데 던져진 곳은 구덩이 속의 진창이었다. 앉을 곳도 화장실도 없는 진창 속이 얼마나 곤혹스러웠을까.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는데 따라 온 것은 회개와 각성이 아니라 저항과 공격이었다. 그러나 예레미야는 시험들지 않고 꿋꿋이 소명의 길을 간다. 하나님과 하나님의 나라라는 거대한 영역에 소속되어 있음을, 그곳에서 특수임무를 부여받았음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특수부대가 적진에 침입해서 인명을 구조하는 영화를 본 적이 있다. 평화롭고 행복한 본국을 떠나 목숨을 걸고 침투해서 온갖 어려운 상황을 감당한다. 나라에 충성한다고 했는데 왜 이런 일을 맡기나 하면서 불평하거나 회피하지 않는다. 감당해야 할 소명이 있고 그 소명을 마치면 돌아갈 본국이 있음을 알았기 때문이다. 진리를 사는 과정에서 진창같은 상황에 처할 수 있다. 저항이나 반발같은 것이다.

거기서도 주님은 내가 절개로 돌파하기 원하시고 충성을 받기 원하신다. 조금만 참으면 되는 것이다. 예레미야는 감옥 뜰에서 진창으로 던져지는 어려움 속에서도 자기가 전해야 할 말씀을 놓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내시 에벳멜렉이 나서서 구조한다. 그는 아합 때 몰살 직전의 100명의 선지자를 은신케 한 오바댜와 비슷한 인물이다. 그도 절개있는 사람이었다. 조금만 참으면 된다. 신앙의 절개를 지키자.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4:4

출 14:4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한즉 바로가 그들의 뒤를 따르리니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로 말미암아 영광을 얻어 애굽 사람들이 나를 여호와인 줄 알게 하리라 하시매 무리가 그대로 행하니라 출애굽한 이스라엘이 이상하게도 바닷가에 장막을 치자 바로가 군대를 동원한다. 상식적으로는 이스라엘이 말도 안되는 자살행위를 한 것과 같다. 바로는 독 안에 든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