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7:2-3

렘 37:2-3 그와 그의 신하와 그의 땅 백성이 여호와께서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하신 말씀을 듣지 아니하니라 시드기야 왕이 셀레먀의 아들 여후갈과 마아세야의 아들 제사장 스바냐를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보내 청하되 너는 우리를 위하여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기도하라 하였으니

시드기야는 남유다의 마지막 왕이 된다. 그가 여호와의 말씀을 들었다면 유다는 잔존했을까. 잔존했으리라 믿는다. 물론 대대적 각성이 필요한 일이다. 선지자의 존재는 희망의 불씨이다. 선지자의 대언은 여전히 회복의 기회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시드기야는 말씀을 듣지 않음으로 기회를 걷어찬다. 그 과정에서 그는 이중성을 보인다. 청종은 하지 않으면서 자기를 위해 기도해 달라 한다.

사람의 자기중심성은 이렇게 끈질기다. 하나님이 원하는 걸 알면서도 그 길로 돌아가는 게 어렵다. 다시 돌아가기에는 너무 벗어나 버렸고 시드기야 이전부터 힘을 받아 온 죄업의 물결 역시 뒤집기에는 역부족이다. 유다의 종말은 계시록의 종말을 연상케 한다. 사람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으면서 하나님의 도움은 기대한다. 여전히 돌이키지는 않는다. 그러면서 서서히 종말적 심판의 길을 향한다.

막판까지 기회가 없는 것은 아니다. 요나의 메시지를 듣고 금식하며 회개한 니느웨를 생각하면 그렇다. 니느웨가 어떤 곳인가. 죄를 밥먹듯 저지르는 전형적 비신자의 상징이다. 그런 니느웨도 말씀을 듣고 회개하니 심판을 거두셨다. 시드기야는 자신을 위하여 기도하라기보다 하나님의 영광의 회복을 위하여 기도하라고 해야 했다. 일상에서 작은 각성들이 있게 해야 한다. 그 각성들이 모이면 대각성이 되는 것이다. 오늘도 육신의 관성, 죄의 관성, 세상물결의 관성을 거부하며 각성의 면적을 넓혀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10:8

욥 10:8 주의 손으로 나를 빚으셨으며 만드셨는데 이제 나를 멸하시나이다 6백만 명의 유대인들이 나치 수용소에서 단지 유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죽임당했을 때, 반응이 여러가지였다. 우선 두드러진 것이 ‘신 죽음의 신학’이었다. 신은 죽었다는 것이다. 신이 살아있다면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의문에서 시작한 생각이다. 사실상 신을 버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