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4:17

렘 34:17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가 나에게 순종하지 아니하고 각기 형제와 이웃에게 자유를 선포한 것을 실행하지 아니하였은즉 내가 너희를 대적하여 칼과 전염병과 기근에게 자유를 주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내가 너희를 세계 여러 나라 가운데에 흩어지게 할 것이며

동족이 종이 되면 7년 차에는 자유케 하라는 규례가 있다. 동족이 종이 된 이유는 대부분 경제사정 때문이다. 동산과 부동산을 처분하고도 채무가 해결되지 않으면 종살이를 하다가 안식년이 다가오면 자유자가 될 수 있었다. 사실 그간 이 규례는 잘 지켜지지 않았다. 시드기야가 이를 시행을 하려다가 다시 취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모처럼 바른 일을 하는가 했는데 그만 본색을 드러냈다.

생각보다 무거운 징계가 예고된다. 하나님 앞에서 세운 계약불이행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된 것이다. 하나님의 이름을 남용한 대가는 칼과 전염병과 기근의 자유였다. 종을 자유케 하지 않아서 종이 된다. 시드기야로서는 잘해보려던 시도였다. 그러나 그간의 사회적 관행이 율법을 덮어버렸다. 이기적 불순종이 신실한 순종을 밀어냈다. 하나님과 한 편이 될 수 있었는데 대적이 되고만다.

그렇게까지 가혹하게 하시나 하는 생각도 든다. 에덴의 때 선악과 사건을 두고 아담도 비슷한 생각을 했을 것이다. 하나님을 대적하려 했던 것도 아니고 과일 하나 먹은 걸 가지고 이러시나 했을 것이다. 자기중심성의 함정이다. 하나님에 대한 불순종은 결국 사탄에 대한 순종이다. 엄밀히 말해 하나님을 대적하는 편에 서는 것이다. 영의 세계에는 중립지대가 없다. 이 쪽을 따르면 저 쪽은 등지게 되어 있다.

은혜 아니면 살 길이 없고 회개 아니면 정화될 길도 없다. 그간 내가 또 뒤집어놓은 것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하나님의 통치 원리에서 벗어나지 말아야 한다. 그게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는 삶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13:5-6

출 13:5-6 여호와께서 너를 인도하여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땅 곧 네게 주시려고 네 조상들에게 맹세하신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 이르게 하시거든 너는 이 달에 이 예식을 지켜 이레 동안 무교병을 먹고 일곱째 날에는 여호와께 절기를 지키라 출애굽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이 430년 만에 성취된 사건이다.

출애굽기 12:40-41

출 12:40-41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출애굽한 이스라엘은 ‘여호와의 군대’로 불리운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군대로 부르셨다. 출애굽 이후로 수많은 싸움이 기다리고 있음을 암시한다. 싸움의 상대는 내면의 불신앙으로부터 외부의 이방족속들까지 다양했다. 사백

출애굽기 12:35-36

출 12:35-36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의 말대로 하여 애굽 사람에게 은금 패물과 의복을 구하매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에게 은혜를 입히게 하사 그들이 구하는 대로 주게 하시므로 그들이 애굽 사람의 물품을 취하였더라 애굽사람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