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34:17

렘 34:17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가 나에게 순종하지 아니하고 각기 형제와 이웃에게 자유를 선포한 것을 실행하지 아니하였은즉 내가 너희를 대적하여 칼과 전염병과 기근에게 자유를 주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내가 너희를 세계 여러 나라 가운데에 흩어지게 할 것이며

동족이 종이 되면 7년 차에는 자유케 하라는 규례가 있다. 동족이 종이 된 이유는 대부분 경제사정 때문이다. 동산과 부동산을 처분하고도 채무가 해결되지 않으면 종살이를 하다가 안식년이 다가오면 자유자가 될 수 있었다. 사실 그간 이 규례는 잘 지켜지지 않았다. 시드기야가 이를 시행을 하려다가 다시 취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모처럼 바른 일을 하는가 했는데 그만 본색을 드러냈다.

생각보다 무거운 징계가 예고된다. 하나님 앞에서 세운 계약불이행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된 것이다. 하나님의 이름을 남용한 대가는 칼과 전염병과 기근의 자유였다. 종을 자유케 하지 않아서 종이 된다. 시드기야로서는 잘해보려던 시도였다. 그러나 그간의 사회적 관행이 율법을 덮어버렸다. 이기적 불순종이 신실한 순종을 밀어냈다. 하나님과 한 편이 될 수 있었는데 대적이 되고만다.

그렇게까지 가혹하게 하시나 하는 생각도 든다. 에덴의 때 선악과 사건을 두고 아담도 비슷한 생각을 했을 것이다. 하나님을 대적하려 했던 것도 아니고 과일 하나 먹은 걸 가지고 이러시나 했을 것이다. 자기중심성의 함정이다. 하나님에 대한 불순종은 결국 사탄에 대한 순종이다. 엄밀히 말해 하나님을 대적하는 편에 서는 것이다. 영의 세계에는 중립지대가 없다. 이 쪽을 따르면 저 쪽은 등지게 되어 있다.

은혜 아니면 살 길이 없고 회개 아니면 정화될 길도 없다. 그간 내가 또 뒤집어놓은 것은 없는지 살펴야 한다. 하나님의 통치 원리에서 벗어나지 말아야 한다. 그게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는 삶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