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33:15~16

렘 33:15-16 그 날 그 때에 내가 다윗에게서 한 공의로운 가지가 나게 하리니 그가 이 땅에 정의와 공의를 실행할 것이라 그 날에 유다가 구원을 받겠고 예루살렘이 안전히 살 것이며 이 성은 여호와는 우리의 의라는 이름을 얻으리라

다윗에게서 나는 공의로운 가지는 메시야이신 예수님을 가리킨다. 예수님의 십자가는 하나님의 공의를 세우면서도 예루살렘을 살린다. 대속의 은총이다. 십자가는 하나님 사랑의 절정이며 영원한 메아리같이 울리는 절절한 고백이다. 사람들은 죄를 지으며 언약을 파기하는 데에 열심이었지만 하나님은 사랑을 쏟아부으며 복구시키는 데에 열심이시다.

잠 26장 2절 말씀처럼 까닭없는 저주는 없다. 크든 작든,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언약에서 떠난 부분이 있으면 회개로 돌이킬 때까지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피할 수 없다. 세상에서도 범법하면 대가를 치루는 것과 같은 이치다. 예루살렘이 여호와의 의를 얻기까지 겪었던 연단은 정련의 과정과 같다. 언약을 얼마만큼 살아내는가가 그 언약을 얼마나 소중하게 생각하는지를 보여준다.

유다는 안식일에는 희생제사를 잘 드려야 했지만 평일에는 순종의 제사를 잘 드려야 했다. 신자는 세상에 살지만 언약을 지킴으로 세상의 법보다 더 상위의 법이 작동하고 있음을 보여주어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가 그렇게 언약의 길을 가기 원하신다. 십자가 언약은 최고의 언약이다. 내가 하나님과의 사이에서 언약의 당사자가 되었다는 은총은 육신의 생명보다 귀하다. 나는 하나님의 의를 입었다.

*다윗에게 난 공의로운 가지로 인하여 벌레같은 제가 하나님의 의를 덧입게 하셔서 감사드립니다. 십자가의 언약으로 구원과 안전을 얻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신뢰와 순종을 통해 하나님의 공의와 사랑이 실체적으로 구현되는 삶을 이루게 하시옵소서.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