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32:42

렘 32:42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내가 이 백성에게 이 큰 재앙을 내린 것 같이 허락한 모든 복을 그들에게 내리리라

하나님은 재앙도 내리시지만 복도 내리신다. 물론 우리의 선택에 따른 결과다. 죄의 길을 선택했기에 재앙이 닥친 것이며 회개함으로 의의 길로 돌아왔기에 복을 누리는 것이다. 재앙은 즉각적으로 닥치지 않는다. 선지자들을 통해 회개를 촉구하시며 돌이킬 수 있는 기회를 주셨다. 죄가 있어도 기회를 주셨을 때 회개했다면 재앙의 지경까지 안 가게 하셨을 것이다.

우리는 서로 간 죄의 연대 책임을 진다. 즉 내가 죄가 없어도 죄를 지은 다른 이들로 인해 어느 정도의 고통을 걸머지는 것이다. 아담의 죄로 우리가 고생하는 것이나, 예레미야 당시 장년들의 죄로 인한 재앙으로 자녀들이 고통을 받는 것과 같은 이치다. 그럼에도 각자가 남은 자의 영성, 즉 세상에 영합하지 않고 순전한 영성으로 신앙의 절개를 지키면 하나님께서 개별적으로 챙겨주신다.

다니엘과 에스더, 느헤미야가 그랬다. 그러다가 민족적인 회개가 일어나면 본문처럼 축복이 다시 흐르는 은혜가 임한다. 재앙에서 축복으로 전환하게 하는 것이 회개다. 코로나 이후가 복이 되게 하려면 코로나 때에 회개의 길을 가야 한다. 소소한 뉘우침이 아니라 살아계신 하나님과 조우(encounter)하는 은총을 구하며 십자가 영성에 터잡은 가치관과 세계관의 변환이 일어나게 해야 한다. 은정 공동체가 그렇게 변화되어 사도적 행전을 이어가게 되기를 소망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열왕기상 20:6ㅣ5월 22일

왕상 20:6 내일 이맘때에 내가 내 신하들을 네게 보내리니 그들이 네 집과 네 신하들의 집을 수색하여 네 눈이 기뻐하는 것을 그들의 손으로 잡아 가져가리라 한지라 아람 왕 벤하닷에게서 조공을 바치라는 요구가 극에 달한다. 아합은 전전긍긍한다. 국내에서 막을 자가 없던 그에게 국외의 강적이 나타난다. 사실 아람은 대대로 숙적이었다. 하나님은 종종 그 아람을

열왕기상 19:15-16ㅣ5월 21일

왕상 19:15-16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너는 네 길을 돌이켜 광야를 통하여 다메섹에 가서 이르거든 하사엘에게 기름을 부어 아람의 왕이 되게 하고 너는 또 님시의 아들 예후에게 기름을 부어 이스라엘의 왕이 되게 하고 또 아벨므홀라 사밧의 아들 엘리사에게 기름을 부어 너를 대신하여 선지자가 되게 하라 하나님의 세미한 음성은 엘리야의 의표를 찔렀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