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32:33

렘 32:33 그들이 등을 내게로 돌리고 얼굴을 내게로 향하지 아니하며 내가 그들을 가르치되 끊임없이 가르쳤는데도 그들이 교훈을 듣지 아니하며 받지 아니하고

하나님은 유다인들 모두가 당신에게 등을 보였다고 지적하신다. 그러나 유다인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이는 양 다리를 걸쳤기에 가능한 상황이다. 그들은 성전에선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고 자기 집 지붕에선 바알에게 분향했다(29절). 그들은 건물로서의 성전을 바라보며 하나님이 자기네 편일거라 생각했다. 실상은 아니었다. 그들은 하나님이 대적하는 자리에 스스로 걸어들어갔다.

그들은 하나님을 우상의 수준으로 격하했다. 우상이 영달의 동기였던 것처럼 하나님도 영달의 수단으로 끌어내린 것이다. 성전에서 장엄한 드렸던 제사는 하나님에게 오히려 모욕이었다.

사 1:11 여호와께서 말씀하시되 너희의 무수한 제물이 내게 무엇이 유익하뇨 나는 숫양의 번제와 살진 짐승의 기름에 배불렀고 나는 수송아지나 어린 양이나 숫염소의 피를 기뻐하지 아니하노라

대면이냐 비대면이냐를 놓고 쟁론이 분분하다. 진짜 살펴야 할 것은 그간의 우리 예배의 진정성이다. 그 예배들은 하나님에게 기쁨이었을까 양다리로 보였을까. 주일과 평일에 숭배의 대상은 같았을까 달랐을까. 32절을 보면 왕과 제사장들과 선지자들과 주민들이 다 악을 행했다고 하셨다. 그럼에도 그들은 하나님께서 자신들을 살필거라 생각했다. 진정한 회개와 변화가 나타나지 않은 이유였다.

엘리야 때에 숨겨진 칠 천인들 같이 세상에 타협하지 않은 ‘남은 자’(remnant)의 영성으로 드려진 예배만이 기쁨이 되었을 것이다. 당시의 제사장들과 선지자들은 오늘날 목회자다. 신정국가의 성직자들도 그렇게 물들었다면 오늘날은 얼마나 더할까. 그나마 ‘남은 자’의 길을 가는 것이 가장 안전한 셈이다. 은혜의정원은 그 길을 가려고 세워진 교회다. 그런데 지금 그 길을 제대로 가고는 있는 건가?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