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레미야 31:16~17

렘 31:16-17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네 울음 소리와 네 눈물을 멈추어라 네 일에 삯을 받을 것인즉 그들이 그의 대적의 땅에서 돌아오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의 장래에 소망이 있을 것이라 너의 자녀가 자기들의 지경으로 돌아오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죄의 길에 들었던 영혼이 정화의 과정을 거치며 의의 길로 돌아오자 대적의 땅에서 풀려나게 하신다. 그 해방은 다음 세대의 회복까지 이어진다. 절망은 소망으로 바뀌고 포로 신세는 자유자가 된다. 남은 자(remnant)에게 주어지는 은총이다. 나라의 멸망과 포로된 고통을 겪으며 우상숭배의 대가가 무엇인지를 절감한 유다는 이 때부터 철저하게 우상을 멀리한다.

신앙여정에서 울음 소리가 날 때가 있다. 목청에서 날 때도 있고 마음에서 날 때도 있다. 처음에는 아파서 울지만 나중에는 뉘우침으로 울게 된다. 그런 점에서 우는 것은 치유다. 돌이킴이 없다면 울지도 않는다. 울며 여호와께로 돌아가면 삶의 지경 또한 달라진다. 지금 내가 머물고 있는 곳이 대적의 땅인지, 은혜의 자리인지 분별이 필요하다. 대적의 땅이 무조건 나쁜 것은 아니다. 정련의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을 택하실 때 제사장으로 부르셨지 부자나 권세자로 부르시지 않았다. 부르심에 합당할 때 다윗의 때처럼 부수적으로 부와 권세가 따르게 하셨지만 우선적 소임은 열방에 대한 제사장이었다. 신자를 향한 부르심도 동일하다. 세상은 변화시켜야 할 땅이지 동화되는 곳이 아니다. 내가 고수해야 할 나의 지경이 있다. 하나님 나라이며 복음의 길이다. 내 마음과 걸음이 그 길을 타게 해야 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열왕기상 5:3-4ㅣ4월 13일

왕상 5:3-4 당신도 알거니와 내 아버지 다윗이 사방의 전쟁으로 말미암아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지 못하고 여호와께서 그의 원수들을 그의 발바닥 밑에 두시기를 기다렸나이다 이제 내 하나님 여호와께서 내게 사방의 태평을 주시매 원수도 없고 재앙도 없도다 다윗은 전장에서 피를 많이 본 까닭으로 성전건축을 할 수 없었다. 대신 성전을

열왕기상 4:29-30ㅣ4월 12일

왕상 4:29-30 하나님이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심히 많이 주시고 또 넓은 마음을 주시되 바닷가의 모래 같이 하시니 솔로몬의 지혜가 동쪽 모든 사람의 지혜와 애굽의 모든 지혜보다 뛰어난지라 애굽의 지혜는 탁월했다. 오늘날로 치면 수퍼파워인 미국에 비할 수 있다. 애굽의 지혜보다 뛰어났다는 것은 최고의 찬사다. 지혜는 삶을 윤택하게 하고 형통하게 하지만

열왕기상 4:4-6ㅣ4월 11일

왕상 4:4-6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는 군사령관이요 사독과 아비아달은 제사장이요 나단의 아들 아사리아는 지방 관장의 두령이요 나단의 아들 사붓은 제사장이니 왕의 벗이요 아히살은 궁내대신이요 압다의 아들 아도니람은 노동 감독관이더라 솔로몬의 인사 배치에 관한 내용이 소개된다. 공동체의 안정과 성장은 은사배치와 팀웤이 핵심이다. 은사는 사역을 즐거이 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