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0:11

렘 30:11 이는 여호와의 말씀이라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너를 구원할 것이라 너를 흩었던 그 모든 이방을 내가 멸망시키리라 그럴지라도 너만은 멸망시키지 아니하리라 그러나 내가 법에 따라 너를 징계할 것이요 결코 무죄한 자로만 여기지는 아니하리라

약속을 어김으로 멸망받았지만 반면 그 약속 때문에 다시 구원을 얻는다. 약속과 관련해서 이방을 멸망의 도구로 쓰셨지만 그 이방이 멸망되더라도 유다는 그 약속 때문에 건짐을 받는다. 하나님의 선택이 주는 특혜다. 바울은 로마서에서 이런 은혜가 마지막 종말의 때에 유대인들에게 베풀어질 것임을 밝힌다. 은혜라 할지라도 그 중심에는 하나님의 법이 있다.

약속의 은총을 입었을지라도 사랑의 원리에 바탕한 하나님의 법을 따라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선택을 받았을지라도 징계를 피하지 못한다. 코로나 상황에서 교회에 대한 사회적 비판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기대했던 사랑의 원리를 보지 못하기 때문이다. 세상은 교회를 통해 예수님을 보기 원한다.

상대를 지적하는 열중이 지나쳐 법에서 이탈하면 선택받은 자도 무죄한 자로 여겨지지 않는 다. 상대의 잘못이 나의 잘못을 정당화시켜 주지 않기 때문이다. 주님은 왼편 뺨도 대거나 십리를 더 동행해주라 하신다. 실상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도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님과 함께 이루어가야 하는 길이다. 하나님의 통치 안에 있기 때문이다. 무법한 자가 아니라 무죄한 자가 되어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

에 10:3 유다인 모르드개가 아하수에로 왕의 다음이 되고 유다인 중에 크게 존경받고 그의 허다한 형제에게 사랑을 받고 그의 백성의 이익을 도모하며 그의 모든 종족을 안위하였더라 에스더는 연대기적으로 스룹바벨이 주도한 1차 포로 귀환(B.C. 537년)과 에스라가 주도한 2차 포로 귀환(B.C. 458년 경) 사이에 존재했다. 그렇다면 하만의 음모를 극복한

에 9:15-16 아달월 십사일에도 수산에 있는 유다인이 모여 또 삼백 명을 수산에서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고 왕의 각 지방에 있는 다른 유다인들이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대적들에게서 벗어나며 자기들을 미워하는 자 칠만 오천 명을 도륙하되 그들의 재산에는 손을 대지 아니하였더라 하만이 부추긴 조서는 결과적으로 페르시아 내의 반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