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30:11

렘 30:11 이는 여호와의 말씀이라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너를 구원할 것이라 너를 흩었던 그 모든 이방을 내가 멸망시키리라 그럴지라도 너만은 멸망시키지 아니하리라 그러나 내가 법에 따라 너를 징계할 것이요 결코 무죄한 자로만 여기지는 아니하리라

약속을 어김으로 멸망받았지만 반면 그 약속 때문에 다시 구원을 얻는다. 약속과 관련해서 이방을 멸망의 도구로 쓰셨지만 그 이방이 멸망되더라도 유다는 그 약속 때문에 건짐을 받는다. 하나님의 선택이 주는 특혜다. 바울은 로마서에서 이런 은혜가 마지막 종말의 때에 유대인들에게 베풀어질 것임을 밝힌다. 은혜라 할지라도 그 중심에는 하나님의 법이 있다.

약속의 은총을 입었을지라도 사랑의 원리에 바탕한 하나님의 법을 따라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선택을 받았을지라도 징계를 피하지 못한다. 코로나 상황에서 교회에 대한 사회적 비판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기대했던 사랑의 원리를 보지 못하기 때문이다. 세상은 교회를 통해 예수님을 보기 원한다.

상대를 지적하는 열중이 지나쳐 법에서 이탈하면 선택받은 자도 무죄한 자로 여겨지지 않는 다. 상대의 잘못이 나의 잘못을 정당화시켜 주지 않기 때문이다. 주님은 왼편 뺨도 대거나 십리를 더 동행해주라 하신다. 실상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도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님과 함께 이루어가야 하는 길이다. 하나님의 통치 안에 있기 때문이다. 무법한 자가 아니라 무죄한 자가 되어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

시 40:1-2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돌파의 과정에는 기다림과 부르짖음이 있다. 요셉과 같은 신실함도 포함된다. 이런 사람에게는 수렁에서 반석으로 옮겨지는 은혜가 주어진다. 아브라함은 이 과정에서 ‘바라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