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레미야 29:19

렘 29:19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들이 내 말을 듣지 않았기 때문이니라 내가 내 종 선지자들을 너희들에게 꾸준히 보냈으나 너희는 그들의 말을 듣지 않았느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하나님은 선지자를 통해 말씀을 전하신다. 선지자는 하나님을 대변하며 예언을 통해 하나님의 길로 돌아오도록 방향을 제시한다. 선지자를 통해 하나님의 애프터서비스는 계속된다. 선지자를 듣지 않는 것은 하나님을 듣지 않는 것이다. 평소에 말씀을 잘 따른다면 선지자는 필요하지 않을 수 있었다.

본성적으로 부패했던 인간은 악한 자 안에 처한 세상 한 복판을 살면서 안팎으로 많은 미혹에 처한다. 말씀을 알아도 아는 대로 행하지 못하며 말씀을 아는 것조차 잘 안 되어 있는 경우가 무수하다. 그런 부분들이 누적되면서 곁길로 행하게 되고 어느 정도의 유예기간에도 돌이키지 않기에 선지자를 보내시는 것이다. 따라서 선지자의 등장은 위기의 때이다. 돌이키지 않으면 징계가 작동한다.

묵상과 집중이 귀한 이유가 있다.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게 하며 하나님의 법을 깨닫게 하여 매일매일 하나님의 길을 유지하게 하거나 그리로 돌이키게 한다. 열심히 성경일독을 하는 교우들로 인해 감사하다. 분량상 일독은 묵상보다 더 큰 스케일로 하나님 뜻의 전모를 알게 하기 때문이다. 예배의 설교나 소그룹에서의 나눔도 방향타 역할을 한다. 우리의 영혼을 간수하시려는 하나님의 열심이 눈에 선하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25:14 여호와의 친밀하심이 그를 경외하는 자들에게 있음이여 그의 언약을 그들에게 보이시리로다 여호와의 친밀하심으로 하나님의 언약을 본 사람 중 대표주자가 구약에선 아브라함, 신약에선 고넬료다. 사도행전은 고넬료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었음을 밝힌다(10:22). 하나님은 베드로를 그에게 보내어 복음과 성령을 받게 하시며 오래 전부터 약속된 열방

시 24:7-8 문들아 너희 머리를 들지어다 영원한 문들아 들릴지어다 영광의 왕이 들어가시리로다 영광의 왕이 누구시냐 강하고 능한 여호와시요 전쟁에 능한 여호와시로다 본문은 법궤가 시온산에 준비된 장막에 안치되기 위하여 다윗성에 입성하는 장면을 묘사한다. 이후 시온산은 성전산으로 변모한다. 솔로몬의 제1성전이 지어졌기 때문이다. 시편 저자의 관점에서 문들

시 22:14-15 나는 물 같이 쏟아졌으며 내 모든 뼈는 어그러졌으며 내 마음은 밀랍 같아서 내 속에서 녹았으며 내 힘이 말라 질그릇 조각 같고 내 혀가 입천장에 붙었나이다 주께서 또 나를 죽음의 진토 속에 두셨나이다 시 22편 서두(1절)는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의 탄원과 같다. 주님은 극심한 고통 가운데서 22편을 기억하셨던 거다. 본문 역시 십자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