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14:19~21

롬 14: 19-21 그러므로 우리가 화평의 일과 서로 덕을 세우는 일을 힘쓰나니 음식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사업을 무너지게 하지 말라 만물이 다 깨끗하되 거리낌으로 먹는 사람에게는 악한 것이라 고기도 먹지 아니하고 포도주도 마시지 아니하고 무엇이든지 네 형제로 거리끼게 하는 일을 아니함이 아름다우니라

로마서 14장에서 ‘먹는 문제’가 다루어진 것은 약간 복합적이다. 구약의 음식정결법의 적용 여부에 대한 논란과 피와 고기를 함께 먹지말라한 예루살렘 공의회의 지침, 그리고 다신교 제사에서 시장으로 흘러나온 고기들의 취식문제등이 포함됐다. 바울은 어떤 음식도 그 음식 자체로는 신앙의 문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했다. 믿음을 가지고 감사함으로 받으면 걸림이 되지 않는다는 원칙이다.

딤전 4:3 혼인을 금하고 어떤 음식물은 먹지 말라고 할 터이나 음식물은 하나님이 지으신 바니 믿는 자들과 진리를 아는 자들이 감사함으로 받을 것이니라

그러나 믿음의 분량에 따라 거리낌을 가지는 경우도 있다. 그러다보니 믿음이 강한 자는 믿음이 약해 거리끼는 자를 믿음이 없다고 판단하면서 분란이 생겼다. 바울은 믿음이 좋다하는 사람에게 음식문제는 자유지만 믿음이 약한 형제로 하여금 정죄감을 가지지 않게 하라고 권한다. 덕성을 발휘하여 정죄나 판단의 그늘이 생기지 않도록 하면서 믿음이 약한 형제들이 시험을 타지 않도록 배려를 권한다.

성숙한 믿음은 배려의 모드가 작동한다. 인내와 수용을 우선적으로 발휘한다. 내가 옳아도 형제로 거리끼게 하지 않는 것이 사랑의 원리이다. 경계선을 세워야 할 경우, 적대감이 아니라 아비의 마음으로 세운다. 공동체가 작을 때는 이런 사랑의 원리가 더욱 필요하다. 은정에 이런 원리와 모드가 잘 작동되기를 중보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9:25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금메달을 바라보며 훈련하는 선수들의 공통점은 절제다. 식생활의 절제, 시간관리의 절제, 멘탈의 절제, 심지어 운동량의 절제에 이르기까지 그 폭은 상당히 넓다. 절제가 안 된다는 것은 본능에 무릎꿇는 것을 의미한다. 사실상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