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12:17,21

롬 12:17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

롬 12:21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

우리는 악에 받친 시대를 살고 있다. 사회학자 김난도교수는 한국사회를 잔뜩 ‘날이 선 사회’로 규정한 바 있다. 분노가 이글거리며 증오와 불평이 기승을 부린다. 조금만 자존심이 상해도 마음이 부대껴 잠을 못이루면서 또 타인에겐 서슴없이 입총을 쏘아대는 고슴도치같은 관계가 수두룩하다. 성경은 분명히 선을 긋는다. 악을 행하지 않을 뿐 아니라 악이 도발해 올 때도 선을 행하라 한다.

사랑이시며 만유의 주재가 되시는 하나님이 여전히 세상을 다스리시기 때문이다. 나는 여전히 그 하나님에게 내가 당신에게 속한 당신의 자녀임을 증명할 필요가 있다. 나무는 열매로 판정되기 때문이다. 누군가 나에게 악을 행할 때 그것을 견뎌내기 쉽지않다. 더우기 선으로 대한다는 것은 더 어렵다. 하나님은 성령의 감화가 아니면 안되는 일을 요청하시고 있다.

교회를 다니면서도 얼마든지 세상논리로 행할 수 있다. 성령이 아니라 육성으로 살고 말씀보다 상식을 기준으로 사는 모순도 여전하다. 사실에서 진리가 아니라 견해로 빠져버린 것이다. 그 역시 믿음으로 사는 것은 아니다. 신자의 삶은 성령의 감화와 성령의 인도를 받는 삶이다. 그러면 예수를 닮아감이 가능하다. 예수를 닮아가면 예수의 나타남도 가능해진다. 우리 은정은 그 길을 가고 있다. 시간이 들어도 그 길을 가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욥기 9:27~28

욥 9:27-28 가령 내가 말하기를 내 불평을 잊고 얼굴 빛을 고쳐 즐거운 모양을 하자 할지라도 생명의 내 모든 고통을 두려워하오니 주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줄을 아나이다 토설은 매를 맞으면서도 엄마의 옷자락을 붙잡는 우는 아이의 마음이다. 엄마 이외에 다른 누가 없기 때문이며, 아울러 엄마만한 다른 누가 또 없기 때문이다. 그래도 엄마 밖에

욥기 8:6-7

욥 8:6-7 또 청결하고 정직하면 반드시 너를 돌보시고 네 의로운 처소를 평안하게 하실 것이라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 빌닷의 말은 그 자체로 구구절절 그른 데가 없다. 그러나 그 말이 권선징악 개념에서 오는 판단에 바탕한다는 점이 문제다. 원칙적으로 판단은 사람의 소관이 아니라 하나님의 소관이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는 먹지

욥기 6:10

욥 6:10 그러할지라도 내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그칠 줄 모르는 고통 가운데서도 기뻐하는 것은 내가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거역하지 아니하였음이라 4절에서 욥은 자신의 고통을 전능자의 화살로 비유한다. 하나님이 자신을 대적하신다고 여기는 것이다. 어느 정도는 그간의 경건에서 오는 자신감의 반응일 수도 있다. 만일 죄책이 가득했다면 전능자의 채찍으로 인정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