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12:17,21

롬 12:17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모든 사람 앞에서 선한 일을 도모하라

롬 12:21 악에게 지지 말고 선으로 악을 이기라

우리는 악에 받친 시대를 살고 있다. 사회학자 김난도교수는 한국사회를 잔뜩 ‘날이 선 사회’로 규정한 바 있다. 분노가 이글거리며 증오와 불평이 기승을 부린다. 조금만 자존심이 상해도 마음이 부대껴 잠을 못이루면서 또 타인에겐 서슴없이 입총을 쏘아대는 고슴도치같은 관계가 수두룩하다. 성경은 분명히 선을 긋는다. 악을 행하지 않을 뿐 아니라 악이 도발해 올 때도 선을 행하라 한다.

사랑이시며 만유의 주재가 되시는 하나님이 여전히 세상을 다스리시기 때문이다. 나는 여전히 그 하나님에게 내가 당신에게 속한 당신의 자녀임을 증명할 필요가 있다. 나무는 열매로 판정되기 때문이다. 누군가 나에게 악을 행할 때 그것을 견뎌내기 쉽지않다. 더우기 선으로 대한다는 것은 더 어렵다. 하나님은 성령의 감화가 아니면 안되는 일을 요청하시고 있다.

교회를 다니면서도 얼마든지 세상논리로 행할 수 있다. 성령이 아니라 육성으로 살고 말씀보다 상식을 기준으로 사는 모순도 여전하다. 사실에서 진리가 아니라 견해로 빠져버린 것이다. 그 역시 믿음으로 사는 것은 아니다. 신자의 삶은 성령의 감화와 성령의 인도를 받는 삶이다. 그러면 예수를 닮아감이 가능하다. 예수를 닮아가면 예수의 나타남도 가능해진다. 우리 은정은 그 길을 가고 있다. 시간이 들어도 그 길을 가야 한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