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12:14

롬 12:14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 축복하고 저주하지 말라

국어사전에서 박해는 ‘못살게 굴어서 해롭게 함’으로 설명된다. 심한 경우, 악의적인 인신공격과 비방, 신체적인 위해를 말하며 일상에서는 왕따나 뒷담화등도 포함된다. 통상 일반사회에서는 이런 경우 대적하고 반발하거나 저항한다. 그런 반응은 당연한 것이며 안하면 호구로 간주된다. 세상의 이런 속성을 모르실리 없는 하나님이신데 전혀 다른 지침을 전하신다.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신다.

이 세대를 본받지 말라하셔서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궁금했는데 바로 적용이 등장했다. 박해하는 자를 축복하라시는 것이다. 이것은 비방하지 않는 것과 대적하지 않는 것을 포함할 뿐 아니라 오히려 박해자가 잘되기를 기원하라신다. 권유가 아니라 ‘하라~’는 명령이다. 이미 예수님이 그 본을 보이셨고 스데반을 비롯, 제국의 박해를 받은 초대교회가 그 뒤를 따랐다.

초대교인들은 예수님을 따르는 이들이 세상논리와 어떻게 다른지를 보여주는 공동체였다. 어찌보면 세상에서는 호구가 되기로 작정한 이상한 집단이었다. 그런데 그 이상한 집단이 로마의 국교가 되는 이상한 일이 벌어진다. 온유한 자가 땅을 차지한다는 말이 틀리지 않다. 무작정 샌드백처럼 되게 하지는 않으시는 것이다. 원수갚는 것은 당신이 해주시겠단다.

하나님의 통치 원리의 핵심은 사랑이다. 누구도 그 원리를 어기면 그에 응당하는 대가를 치뤄야 한다. 마치 사법제도를 떠나 개인적인 복수를 하는 것이 위법인 것과 마찬가지다. 때로 예수님과 스데반이 그랬던 것처럼 정당한 가르침이나 훈계를 전할 수 있다. 그러나 사랑의 원리를 벗어나는 것은 원치 않으신다. 이 대목에서 지혜와 분별이 필요하다. 주님은 이 세대를 본받지 말라 하신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삼상 2:30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내가 전에 네 집과 네 조상의 집이 내 앞에 영원히 행하리라 하였으나 이제 나 여호와가 말하노니 결단코 그렇게 하지 아니하리라 나를 존중히 여기는 자를 내가 존중히 여기고 나를 멸시하는 자를 내가 경멸하리라 엘리는 말 안듣는 아들들을 징계한 후, 하나님 앞에 회개하게 해야 했다. 하나님을 존중하

삼상 2:20-21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엘리는 대제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