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11:5

롬 11:5 그런즉 이와 같이 지금도 은혜로 택하심을 따라 남은 자가 있느니라

바울은 시종일관 구원이 은혜로부터 시작되는 것임을 강조한다. 일찌기 선민으로 부름을 받은 이스라엘의 구원 역시 같은 맥을 지닌다. 그들이 아브라함의 후손일지라도 구원을 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믿음만이 그 부르심을 유효하게 한다는 것이다. 율법을 지키는 행위로 구원얻을 수 있다는 오류에서 빠져 나오라는 것이다. 율법은 이미 은혜로 구원얻은 사람이 성령과 함께 가는 길이다.

이스라엘 중에서도 은혜로 택하심을 받은 사람은 항상 소수였다. 성전과 제사가 있었어도 마음중심으로 하나님을 따르는 사람들은 적었다. 사사시대는 말씀을 떠나 제 소견에 옳은 대로 살던 시대였고, 왕국시대는 우상숭배와 세속화로 패망을 재촉하던 시대였다. 이런 불신풍조에서도 신앙의 절개를 지킨 사람들이 ‘남은 자’(remnant)였는데 그 수는 많지 않았다. 지금도 이런 경향은 유사한 거 같다.

나는 분명 ‘남은 자’ 그룹에 속할까. 나의 신앙관은 율법주의나 세속주의로부터 구별되는가. 나의 신앙여정은 결국은 제 소견대로 행하는 인본주의와 상관은 없는가를 늘 살펴야 한다. 세상은 종말을 향하면서 그 패악이 더 심해질 것이며 순전한 신앙을 지키기가 더 힘들어지게 될 것이다. 은혜에 대한 깨달음과 성령의 도우심이 갈수록 절실하다. 시대가 혼란스러울 수록 남은 자의 영성을 붙들어야 한다. 마음 눈을 밝혀주시는 성령의 은총을 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고전 8:12-13 이같이 너희가 형제에게 죄를 지어 그 약한 양심을 상하게 하는 것이 곧 그리스도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만일 음식이 내 형제를 실족하게 한다면 나는 영원히 고기를 먹지 아니하여 내 형제를 실족하지 않게 하리라 다신교 사회였던 고린도에는 우상제사에 드려진 음식들이 시장에 나돌았고, 비신자의 집에 초청받을 경우 그 집에서 섬기는 우

고전 7:38 그러므로 결혼하는 자도 잘하거니와 결혼하지 아니하는 자는 더 잘하는 것이니라 바울의 결혼관은 철저히 주님과의 관계를 우선한다. 결혼은 인간사회의 모든 제도 중 하나님께서 선제적으로 만드신 제도이다. 이를 통해 사람은 생육하고 번성하여 창조주의 뜻을 펼쳐나간다. 특히 결혼을 통해 세워진 가정은 신앙전승의 통로가 된다. 하나님과 교제하는 부모의

고전 7:15 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본문은 기혼상태에서 중생한 고린도 교인들 가운데 신앙으로 인해 불화를 겪는 가정을 향한 가이드이다. 비신자인 배우자가 신앙에 대해 핍박하거나 신앙으로 인해 갈라서기를 원한다면 갈리게 하라는 지침이다. 예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