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11:25-26

롬 11:25-26 형제들아 너희가 스스로 지혜 있다 하면서 이 신비를 너희가 모르기를 내가 원하지 아니하노니 이 신비는 이방인의 충만한 수가 들어오기까지 이스라엘의 더러는 우둔하게 된 것이라 그리하여 온 이스라엘이 구원을 받으리라 기록된 바 구원자가 시온에서 오사 야곱에게서 경건하지 않은 것을 돌이키시겠고

이스라엘의 구원에 대한 하나님의 섭리는 깊고 오묘하다. 마치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드라마를 보는 듯 하다. 처음에는 유대인들이 선택받았지만 복음에 대한 불신앙으로 넘어졌고, 그 넘어짐이 이방인의 구원을 가져오게 되었으며 이방인의 구원은 유대인들의 질투를 불러 일으키다가 이방인의 충만한 수가 채워질 때 온 이스라엘이 예수를 그리스도로 받아들이는 은총을 얻게 될 것이라는 파노라마다.

지금은 이스라엘이 구원에서 떠나 있지만 먼저 선택을 받은 데 대한 배려가 막판에 그들에게 주어지는 거 같다. 그 시점은 이방인의 수가 채워지는 것과 관련이 있다. 나는 지금 이방인의 수가 채워지는 과정에 있다. 이른바 교회시대인데 그 수를 채우는 마지막 영혼이 구원을 얻게 되면 종말과 심판, 이스라엘의 민족적 구원과 같은 사건들이 한꺼번에 일어나게 될 것이다.

세상 권력이나 부를 가진 자들이 세상을 다스리는 듯 보이지만 실상은 다르다. 모든 것은 하나님의 손 안에서 돌아간다. 하나님의 일정이 있으며 하나님의 통치가 작용한다. 코로나로 세상이 복잡하지만 추구해야 할 인생원리는 여전하다. 만물과 만사를 다스리시는 하나님에게 속하여 하나님의 길을 따르는 것이다. 복음이 그 길이며 그 복음을 살며 그 복음을 증거하는 삶이 ‘이방인의 수’ 안에 들었음을 증명하는 증거가 된다. 복음이 영이요 생명이다. 복음으로 마음을 새롭게 챙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