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11:17

롬 11:17 또한 가지 얼마가 꺾이었는데 돌감람나무인 네가 그들 중에 접붙임이 되어 참감람나무 뿌리의 진액을 함께 받는 자가 되었은즉

좋은 나무에 나쁜 가지를 접붙이지 않는다. 나쁜 나무에 좋은 가지를 접붙여 좋은 열매를 기대하는 것이 상식이다. 즉 우량종의 접순을 붙이는 방식이다. 본문의 돌감람나무는 하나님을 모르던 이방인을 말하고 참감람나무는 일찌기 하나님에 대한 계시를 받은 유대인을 말한다. 바울은 버림받았던 이방인이 유대인을 통해 하나님의 구원을 받게 되었음을 밝히면서 이방 기독교인들에게 겸손할 것을 주문한다.

일찌기 은혜를 입었던 유대인들조차도 믿음의 길에서 떠남으로 구원에서 멀어졌으므로 원래 돌감람나무 였던 이방인은 더더욱 믿음에서 떠나지 말아야 한다는 권면이다. 하나님과의 관계는 구약시대에는 희생제사를 통한 대속의 은혜, 신약시대에는 십자가를 통한 대속의 은혜로만 열리는 것이다. 성령의 감화를 통해 죄인됨을 자각하면서 그 은혜를 소중히 여기는 믿음을 가진 사람에게만 트여지는 은총이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은 참감람나무 뿌리의 진액을 받는다. 영원의 영역이 열리고 하나님의 상속자가 되며 하나님의 사랑에 힘입어 범사에 승리하는 축복이 임한다. 성령 안에서 예수님의 파트너가 되어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가는 참 인생을 살게 된다. 이제 돌감람나무 시절의 자아상과 습관을 버려야 한다. 내게는 예수님으로 인해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이 흐른다. 참감람나무 뿌리의 진액이다. 내 존재의 중심, 사고의 중심이 예수님에게 있다. 오늘도 심령으로 예수님을 바라보며 집중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삼상 5:6-7 여호와의 손이 아스돗 사람에게 엄중히 더하사 독한 종기의 재앙으로 아스돗과 그 지역을 쳐서 망하게 하니 아스돗 사람들이 이를 보고 이르되 이스라엘 신의 궤를 우리와 함께 있지 못하게 할지라 그의 손이 우리와 우리 신 다곤을 친다 하고 블레셋과의 전투에서 깨진 것은 이스라엘이지 여호와가 아니었다. 우상숭배 모드는 이 점을 이해하지 못한다.

삼상 4:21-22 이르기를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고 아이 이름을 이가봇이라 하였으니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고 그의 시아버지와 남편이 죽었기 때문이며 또 이르기를 하나님의 궤를 빼앗겼으므로 영광이 이스라엘에서 떠났다 하였더라 사무엘에게 들린 음성 그대로 엘리 가문에 대한 심판이 집행됐다. 아울러 블레셋과의 전쟁에 패함으로 이스라엘에게서도 하나님의

삼상 3:10 여호와께서 임하여 서서 전과 같이 사무엘아 사무엘아 부르시는지라 사무엘이 이르되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하니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했던 시대에 새로운 시즌을 여시고자 사무엘을 부르신다. 하나님은 들어야 할 사람이 듣고 반응할 때까지 네 번을 부르셨다. 하나님의 음성에 반응하면서 한 시대가 가고 한 시대가 열리기 시작한다. 마지막 사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