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9:27-28

롬 9:27-28 또 이사야가 이스라엘에 관하여 외치되 이스라엘 자손들의 수가 비록 바다의 모래 같을지라도 남은 자만 구원을 받으리니 주께서 땅 위에서 그 말씀을 이루고 속히 시행하시리라 하셨느니라

출애굽할 때 이스라엘은 선민으로 구별되었지만 사사시대와 왕국시절을 거치면서 우상을 숭배하며 쇠락의 길을 걷는다. 아브라함의 자손이라는 명찰이 주어졌지만 아브라함같이 믿음을 따라 신실하게 사는 사람들의 숫자는 점점 더 줄어들었다. 선한 율법을 행위를 강조하는 율법주의로 변질시키며 믿음의 길에서 떨어져 나갔다. 성전 제사는 형식화되었고 바알과 같은 물신숭배로 욕망을 채우려했다.

그런 와중에서도 순전한 믿음으로 하나님에 대한 신심을 지키는 사람들이 있었다. 율법주의와 세속주의로부터 신앙의 절개를 지키며 좁은 길을 선택했던 사람들이다. 엘리야 때의 칠천 명이 그랬고 다니엘과 세 친구들이 그랬다. 이들은 ‘그리 아니 하실지라도’의 믿음을 가지고 아브라함처럼 영혼의 본향을 소망하며 넓은 세상 길이 아니라 좁은 문, 좁은 길로 다니기를 선택했다.

이스라엘은 아브라함의 후손이라면 그 유전 자체로 구원을 확보한 줄 알았고, 제사라는 형식을 지키면 하나님과의 관계가 유지되는 줄 알았다. 열심히 노력해서 율법을 지키면 그 공로로 용납되는 줄 알았다. 그러나 모두 잘못 짚었다. 하나님에게는 은혜를 깨달은 신실한 믿음만이 중요했다. 그래서 사랑과 신뢰로 하나님을 따르며 순종의 길을 가는 사람만이 구원을 받게 하신다. 그들이 ‘남은 자’다.지금도 상황은 유사하게 흐른다. 교회의 멤버십이, 가문의 신앙전통이, 어떤 업적이 나의 구원을 보장하지 않는다.

지금도 신실한 신앙의 절개로 하나님의 길을 가는 ‘남은 자’의 영성을 지니지 않으면 하나님과의 관계는 보장할 수 없다. 썩어질 나라에서 하나님 나라로 바꿔타는 길이 녹록한 것은 아니다. 오늘도 나는 남은 자의 영성을 점검하며 이 세상에서는 좁다란 주님의 길을 가려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방언(5) 고전 13:8 사랑은 언제까지나 떨어지지 아니하되 예언도 폐하고 방언도 그치고 지식도 폐하리라 예언과 방언은 그 활동이 그치는 때가 온다. 은사는 영원한 것이 아니라 한시적인 도구인 것이다. 이들은 생래 부패한 본성과 자기중심성으로 인해 하나님의 의중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 연약함으로 인해 주어졌다. 또한 사탄의 공격과 세상의 미혹으로부터 자신

방언(4) 롬 8:27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성령께서 신자를 위해 대신 기도하시는 것을 ‘대도’라고도 한다. 방언은 대표적인 대도이다. 방언은 성령께서 하나님의 뜻대로 간구하시는 기도로서 나의 지성이 미치지 못하는 부분을 헤아리시고 채워주시려는 은총이다. 방언이 많을 수록 좋

방언(3) 고전 14:4 방언을 말하는 자는 자기의 덕을 세우고 예언하는 자는 교회의 덕을 세우나니 방언은 기도 방언이 있고 예언의 기능을 하는 방언이 있다. 후자의 경우에는 통역이 뒤따른다. 은사가 역동적이었던 초대교회에는 이런 사례가 흔했던 거 같고, 바울은 세 사람 이상을 넘지 않도록 하되 차례를 따라 조화롭게 통역할 것도 권했다(14:27). 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