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8:29

롬 8:29 하나님이 미리 아신 자들을 또한 그 아들의 형상을 본받게 하기 위하여 미리 정하셨으니 이는 그로 많은 형제 중에서 맏아들이 되게 하려 하심이니라

미리 아신 자들이란 신자를 말한다. 모태에서 형질이 지어지기 전, 즉 만세 전부터 택함받은 자들이다. 이 예정과 선택은 영원의 영역에서 전지하신 하나님에겐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 바울은 그 선택의 목적이 신자로 하여금 아들이신 그리스도의 형상을 본받게 하는 데에 있다고 말한다. 성경에서 형상이라는 단어는 성품이나 탁월성의 측면도 포함하지만 ‘관계’의 개념이 우선한다. 깊은 관계의 회복이다.

그 과정에서 그리스도의 성품과 능력을 닮으며 소명의 길을 가게 하시다가 영원에 이를 때 하나님 나라의 로열패밀리로 삼위 하나님과 함께 하는 것이다. 죄와 저주에 시달려 찌질했던 내가 단지 지옥행을 면한 정도가 아니라 신분의 반전과 함께 정체성 자체가 극적으로 달라지는 은총을 입었다. 십자가의 은혜는 그 폭과 깊이가 너무나 무궁하다. 사람을 지으신 하나님의 의도는 심원하며 부요하다.

구원 이후에도 ‘견인의 은혜’를 계속 부으시는 이유는 구원받은 나에게 이런 존귀한 영적 DNA가 심겨져 있기 때문이다. 성경은 내가 왕같은 제사장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된 백성이라 말했다. 이것이 곧 나의 정체성이다. 지금은 구원받기 이전의 습관이 지닌 관성으로 부끄러울 때가 많지만 나의 신분은 존귀하며 영광스럽다. 오늘도 그 신분증을 의식하고 그리스도를 바라보며 하루 걸음을 내딛는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19:3-4

왕상 19:3-4 그가 이 형편을 보고 일어나 자기의 생명을 위해 도망하여 유다에 속한 브엘세바에 이르러 자기의 사환을 그 곳에 머물게 하고 자기 자신은 광야로 들어가 하룻길쯤 가서 한 로뎀 나무 아래에 앉아서 자기가 죽기를 원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넉넉하오니 지금 내 생명을 거두시옵소서 나는 내 조상들보다 낫지 못하니이다 하고 이세벨의 위협을 받은 엘리야

열왕기상 18:21ㅣ5월 18일

왕상 18:21 엘리야가 모든 백성에게 가까이 나아가 이르되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 바알이 만일 하나님이면 그를 따를지니라 하니 백성이 말 한마디도 대답하지 아니하는지라 엘리야와 아합 간에 대결이 시작된다. 초점은 여호와와 바알 중 누가 참 하나님인가에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제껏 둘 사

열왕기상 18:3-4ㅣ5월 17일

왕상 18:3-4 아합이 왕궁 맡은 자 오바댜를 불렀으니 이 오바댜는 여호와를 지극히 경외하는 자라 이세벨이 여호와의 선지자들을 멸할 때에 오바댜가 선지자 백 명을 가지고 오십 명씩 굴에 숨기고 떡과 물을 먹였더라 은신했던 엘리야가 아합을 만나려 할 때 메신저로 사용된 사람이 오바댜이다. 궁내대신이었음에도 목숨을 걸고 선지자들을 살핀 신실한 신자였다. 엘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