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4:25

롬 4:25 예수는 우리가 범죄한 것 때문에 내줌이 되고 또한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하여 살아나셨느니라

하나님의 세계가 인간의 역사 속에 뛰쳐 들어와 접속점을 만든 사건이 십자가이다. 십자가가 아니었다면 인간은 이생과 내세가 있음을 알지 못했을 것이며 물질계를 품은 더 큰 영원의 영역이 있음을 몰랐을 것이다. 죽음의 과정을 통해 물질계를 벗어나면서 비로소 물리를 넘어선 영리의 차원이 있음을 절감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그 때는 이미 늦다. 돌이킬 수 없는 지점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죄와 저주의 수렁에서 스스로 빠져 나올 수 없는 인간을 위해 예수님을 보내셨다. 십자가에서의 예수님의 죽음은 ‘인간이 되신 하나님’의 죽음이기도 하다. 물리와 상식을 넘어선 더 거대한 차원에서 이전에 깨어진 창조의 질서를 회복하고 죄로 신음하는 인간을 구원하기 위한 하나님의 고육지책이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죽음으로 나의 죄와 죄짐을 처리하시고 사흘만에 부활하심으로 나에게 하나님의 의가 덧입혀졌음을 확증하셨다. 여전히 본성적 연약함이 돌출되긴 하지만 존재 자체는 하나님에게 속했으며 불원간 그런 연약함 조차 확실하게 벗어버리는 날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인생에서 어떤 일을 겪든 예수님을 만났다면 그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족하다. 새로운 차원, 새로운 길이 열렸기 때문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편 43:5ㅣ3월 2일

시 43:5 내 영혼아 네가 어찌하여 낙심하며 어찌하여 내 속에서 불안해 하는가 너는 하나님께 소망을 두라 그가 나타나 도우심으로 말미암아 내 하나님을 여전히 찬송하리로다 사람에겐 두 가지의 불안이 있다. 근원적인 불안과 환경에서 오는 불안이다. 근원적 불안은 창조주와의 불화한 상태에서 온다. 이는 중생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환경에서 오는 불안은 생존문

시편 42:6-7ㅣ3월 1일

시 42:6-7 내 하나님이여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이 되므로 내가 요단 땅과 헤르몬과 미살 산에서 주를 기억하나이다 주의 폭포 소리에 깊은 바다가 서로 부르며 주의 모든 파도와 물결이 나를 휩쓸었나이다 내 영혼이 내 속에서 낙심될 때가 있다. 원치 않은 일을 겪을 때, 혹은 원치 않았던 일들이 기억날 때이다. 그 일들은 먹장구름처럼 마음을 뒤덮어 소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