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4:25

롬 4:25 예수는 우리가 범죄한 것 때문에 내줌이 되고 또한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하여 살아나셨느니라

하나님의 세계가 인간의 역사 속에 뛰쳐 들어와 접속점을 만든 사건이 십자가이다. 십자가가 아니었다면 인간은 이생과 내세가 있음을 알지 못했을 것이며 물질계를 품은 더 큰 영원의 영역이 있음을 몰랐을 것이다. 죽음의 과정을 통해 물질계를 벗어나면서 비로소 물리를 넘어선 영리의 차원이 있음을 절감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그 때는 이미 늦다. 돌이킬 수 없는 지점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죄와 저주의 수렁에서 스스로 빠져 나올 수 없는 인간을 위해 예수님을 보내셨다. 십자가에서의 예수님의 죽음은 ‘인간이 되신 하나님’의 죽음이기도 하다. 물리와 상식을 넘어선 더 거대한 차원에서 이전에 깨어진 창조의 질서를 회복하고 죄로 신음하는 인간을 구원하기 위한 하나님의 고육지책이었다.

예수님은 십자가의 죽음으로 나의 죄와 죄짐을 처리하시고 사흘만에 부활하심으로 나에게 하나님의 의가 덧입혀졌음을 확증하셨다. 여전히 본성적 연약함이 돌출되긴 하지만 존재 자체는 하나님에게 속했으며 불원간 그런 연약함 조차 확실하게 벗어버리는 날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인생에서 어떤 일을 겪든 예수님을 만났다면 그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족하다. 새로운 차원, 새로운 길이 열렸기 때문이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