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3:21~22

롬 3:21-22 이제는 율법 외에 하나님의 한 의가 나타났으니 율법과 선지자들에게 증거를 받은 것이라 곧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모든 믿는 자에게 미치는 하나님의 의니 차별이 없느니라

만물을 창조하시며 다스리시는 하나님께서 분명 존재하신다면 - 당연히 존재하시지만 - 만물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의 통치 원리와 조화를 이루는 것이 가장 현명한 일이 될 것이다. 한 집안에서 가장과 불편하다면, 한 회사내에서 사장과 불편하다면 내내 평안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다. 율법은 계시된 하나님의 기준이다. 율법을 통해 하나님과 조화로운 상태가 어떤 조건인지 알려졌다.

또 하나 드러난 사실은 어떤 인간도 율법을 지켜내지 못한다는 것이다. 뼛속까지 스며든 죄성과 육성때문이다. 하나님을 떠난 상태 자체가 죄인데, 하나님의 법을 알게 되었어도 그 법을 지킬 수 없는 부정한 존재임을 알게 된 것이다. 율법이 오히려 죄를 더 명백하게 했다. 하나님에게 용납되기를 갈망하던 인간은 더 깊이 좌절했다. 그러자 하나님은 당신에게 용납될 수 있는 또 하나의 길을 여신다.

독생자 예수님을 이 땅에 보내어 십자가 위에서 모든 죄인들의 죄짐을 대신 담당하게 하시므로 율법으로 얻을 수 없었던 하나님의 의를 얻을 수 있는 길을 여신 것이다. 이를 은혜라 한다. 값없이, 즉 대가를 치루지 않고 죄사함과 영생을 얻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 은혜는 예수를 그리스도, 즉 구원자로 믿는 사람에게 차별없이 주어지는 엄청난 복이다. 예수님 때문에 죄인인 내가 하나님의 의를 덧입을 수 있게 되었다. 예수님 아니었으면 불가능한 일이다. 나는 오늘도 예수님 때문에 하나님의 의를 덧입고 산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 37:34 여호와를 바라고 그의 도를 지키라 그리하면 네가 땅을 차지하게 하실 것이라 악인이 끊어질 때에 네가 똑똑히 보리로다 하나님의 도는 하나님에게 피하는 자의 방패가 된다(시 18:30). 그 도를 지킴이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들어가게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도를 지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을 따라 행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님이 사랑이시기에 사랑의

시 37:7-9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자기 길이 형통하며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분을 그치고 노를 버리며 불평하지 말라 오히려 악을 만들 뿐이라 진실로 악을 행하는 자들은 끊어질 것이나 여호와를 소망하는 자들은 땅을 차지하리로다 세상은 악한 꾀를 시도하는 자들이 즐비하다. 종종 그들의 시도는 형통한 것처럼 보일 때도 많다

시 36:7-8 하나님이여 주의 인자하심이 어찌 그리 보배로우신지요 사람들이 주의 날개 그늘 아래에 피하나이다 그들이 주의 집에 있는 살진 것으로 풍족할 것이라 주께서 주의 복락의 강물을 마시게 하시리이다 주의 인자하심이 보배처럼 여겨지는 마음이 귀하다. 이는 긍휼어린 아가페, 즉 은혜를 말한다. 은혜가 귀히 여겨지지 않는 마음은 다른 것을 보배로 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