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3:21~22

롬 3:21-22 이제는 율법 외에 하나님의 한 의가 나타났으니 율법과 선지자들에게 증거를 받은 것이라 곧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모든 믿는 자에게 미치는 하나님의 의니 차별이 없느니라

만물을 창조하시며 다스리시는 하나님께서 분명 존재하신다면 - 당연히 존재하시지만 - 만물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의 통치 원리와 조화를 이루는 것이 가장 현명한 일이 될 것이다. 한 집안에서 가장과 불편하다면, 한 회사내에서 사장과 불편하다면 내내 평안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다. 율법은 계시된 하나님의 기준이다. 율법을 통해 하나님과 조화로운 상태가 어떤 조건인지 알려졌다.

또 하나 드러난 사실은 어떤 인간도 율법을 지켜내지 못한다는 것이다. 뼛속까지 스며든 죄성과 육성때문이다. 하나님을 떠난 상태 자체가 죄인데, 하나님의 법을 알게 되었어도 그 법을 지킬 수 없는 부정한 존재임을 알게 된 것이다. 율법이 오히려 죄를 더 명백하게 했다. 하나님에게 용납되기를 갈망하던 인간은 더 깊이 좌절했다. 그러자 하나님은 당신에게 용납될 수 있는 또 하나의 길을 여신다.

독생자 예수님을 이 땅에 보내어 십자가 위에서 모든 죄인들의 죄짐을 대신 담당하게 하시므로 율법으로 얻을 수 없었던 하나님의 의를 얻을 수 있는 길을 여신 것이다. 이를 은혜라 한다. 값없이, 즉 대가를 치루지 않고 죄사함과 영생을 얻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 은혜는 예수를 그리스도, 즉 구원자로 믿는 사람에게 차별없이 주어지는 엄청난 복이다. 예수님 때문에 죄인인 내가 하나님의 의를 덧입을 수 있게 되었다. 예수님 아니었으면 불가능한 일이다. 나는 오늘도 예수님 때문에 하나님의 의를 덧입고 산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상 20:42-43ㅣ5월 25일

왕상 20:42-43 그가 왕께 아뢰되 여호와의 말씀이 내가 멸하기로 작정한 사람을 네 손으로 놓았은즉 네 목숨은 그의 목숨을 대신하고 네 백성은 그의 백성을 대신하리라 하셨나이다 이스라엘 왕이 근심하고 답답하여 그의 왕궁으로 돌아가려고 사마리아에 이르니라 하나님은 아합에게 벤하닷을 처형하라 명하셨다. 그럼에도 아합은 그를 살려둔다. 살려주어 군신의 예를

열왕기상 20:28ㅣ5월 24일

왕상 20:28 그 때에 하나님의 사람이 이스라엘 왕에게 나아와 말하여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에 아람 사람이 말하기를 여호와는 산의 신이요 골짜기의 신은 아니라 하는도다 그러므로 내가 이 큰 군대를 다 네 손에 넘기리니 너희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하니라 아람 사람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산신으로 간주했다. 아마도 시내산 시절을 추정했던 듯 하다

열왕기상 20:13ㅣ5월 23일

왕상 20:13 한 선지자가 이스라엘의 아합 왕에게 나아가서 이르되 여호와의 말씀이 네가 이 큰 무리를 보느냐 내가 오늘 그들을 네 손에 넘기리니 너는 내가 여호와인 줄을 알리라 하셨나이다 아람의 도발로 심란한 아합에게 선지자가 나타나 승리를 예고한다. 그 승리는 하나님으로 인한 승리다. 이 대목에서 아합을 도우시는 하나님의 배려가 어색하게 느껴진다. 호통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