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로마서 2:28~29

롬 2:28-29 무릇 표면적 유대인이 유대인이 아니요 표면적 육신의 할례가 할례가 아니니라 오직 이면적 유대인이 유대인이며 할례는 마음에 할지니 영에 있고 율법 조문에 있지 아니한 것이라 그 칭찬이 사람에게서가 아니요 다만 하나님에게서니라

유대인들은 할례와 율법을 자랑했다. 하나님의 선택을 받은 선민의 증거였기 때문이다. 사실 자랑할만 했다. 어느 민족이 그런 은총을 받았던가. 그들은 하나님의 세계와 접속한 최초의 민족이었다. 그들이 구별된 존재임을 의식하며 율법에 순종하기만 한다면 열방에 높임을 받고 하나님과 세계 사이의 중재자가 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마음을 헛짚는 우를 범했다. 할례와 율법은 마음의 변화가 선행되어야 했던 은총이었다. 신명기 6장의 쉐마 구절은 그 변화의 핵심이 하나님 사랑에 있음을 명백히 언급했다. 유대인들은 겉으로 드러나는 행동에만 집중했다. 속 마음은 여전히 죄성에 물든 채 표리부동의 한계를 벗어버리지 못했다.

예수님께서 이런 약점을 보충하신 적이 있었다. 산상수훈이다. 산상수훈의 내용은 유대인들이 놓쳤던 마음의 부분을 수선한다. 할례와 율법은 행위보다도 마음가짐과 영의 상태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교회의 멤버십이나 직분보다 중요한 건 영성이다. 산상수훈이 요청하는 영성을 가져야 한다. 그것이 하나님 나라에 속한 사람의 기본이기도 하다.

하나님의 나라의 임함은 능력이나 기적만이 아니라 마음과 영성에서부터 시작한다. 여기서 빗겨가지 말아야 한다. 요즘처럼 하나님 나라에 대해 상고할 때 필히 점검해야 할 포인트이다.

 

Recent Posts

See All

열왕기하 2:9ㅣ6월 21일

왕하 2:9 건너매 엘리야가 엘리사에게 이르되 나를 네게서 데려감을 당하기 전에 내가 네게 어떻게 할지를 구하라 엘리사가 이르되 당신의 성령이 하시는 역사가 갑절이나 내게 있게 하소서 하는지라 엘리야는 승천하고 엘리사가 뒤를 잇는다. 선지자가 계속 세워진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여전히 기회를 주신다는 뜻이다. 선지자는 하나님의 길에서 벗어난 이들을 바른 길로

열왕기하 1:9-10ㅣ6월 20일

왕하 1:9-10 이에 오십부장과 그의 군사 오십 명을 엘리야에게로 보내매 그가 엘리야에게로 올라가 본즉 산 꼭대기에 앉아 있는지라 그가 엘리야에게 이르되 하나님의 사람이여 왕의 말씀이 내려오라 하셨나이다 엘리야가 오십부장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사람이면 불이 하늘에서 내려와 너와 너의 오십 명을 사를지로다 하매 불이 곧 하늘에서 내려와

열왕기하 1:2-3ㅣ6월 19일

왕하 1:2-3 아하시야가 사마리아에 있는 그의 다락 난간에서 떨어져 병들매 사자를 보내며 그들에게 이르되 가서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이 병이 낫겠나 물어 보라 하니라 여호와의 사자가 디셉 사람 엘리야에게 이르되 너는 일어나 올라가서 사마리아 왕의 사자를 만나 그에게 이르기를 이스라엘에 하나님이 없어서 너희가 에그론의 신 바알세붑에게 물으러 가느냐 북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