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48:5-6

시 148:5-6 그것들이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함은 그가 명령하시므로 지음을 받았음이로다 그가 또 그것들을 영원히 세우시고 폐하지 못할 명령을 정하셨도다

물리학자들이 물리현상을 설명하는 방식은 실로 놀랍다. 그 복잡계를 몇 개의 수식으로 정리를 해내고 심오한 핵심을 파악하는 통찰력은 인간이 만물의 영장임을 느끼게 한다. 그런 그들조차도 결국은 더 설명할 수 없는 어떤 지점에 도착하게 되는데 그 때 둘 중의 하나를 택한다. 모른다, 아니면 추정한다.. 이다. 그리고 대부분 그 추정을 기정사실로 간주하는 경향에 빠져든다. 창조주를 모르기 때문이다.

간단한 유리병 조차 만든 이가 없다고 할 수 없는데 신체나 만상의 조화가 우연히 만들어졌다는 엄청난 모순을 자연스레 말한다. 그리고 현상 자체에 대한 기막힌 분석과 천재적인 설명으로 그 모순을 포장하면서 인격적이고 지적인 창조자의 존재 가능성을 애써 외면한다. 성경은 그 문제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다. 첫장 첫 절부터 바로 핵심을 전한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느니라’(창 1:1).

성경은 창조주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하라 말한다. 해와 달과 별들이 있는 하늘과 그 위에 또 다른 하늘을 지으시고 폐할 수 없는 원리로 유지 보존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하라 권한다. 찬양은 믿음의 열매다. 믿음과 신뢰가 없다면 찬양하기가 쉽지 않다. 오늘 시인은 내 마음이 그 영역에 들어가 있는지를 살피게 한다. 찬양함은 이성이나 지성을 넘어선 은혜의 영역에서 온다. 은혜의 길이 계속 열려 있기를 구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1:2-3 전도자가 이르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해 아래에서 수고하는 모든 수고가 사람에게 무엇이 유익한가 전도자는 해 아래의 것들이 헛되며 무익하다고 말한다. 상식의 세계에서도 수용되는 말이다. 특히 죽음의 문제에서 그렇다. 무신론적 실존주의자들은 묻는다. 이렇게 죽을 걸 무엇 때문에 사는가. 무신론자가 아니더라도 고난에

시 41:1-3 가난한 자를 보살피는 자에게 복이 있음이여 재앙의 날에 여호와께서 그를 건지시리로다 여호와께서 그를 지키사 살게 하시리니 그가 이 세상에서 복을 받을 것이라 주여 그를 그 원수들의 뜻에 맡기지 마소서 여호와께서 그를 병상에서 붙드시고 그가 누워 있을 때마다 그의 병을 고쳐 주시나이다 하나님의 구도는 가난한 자와 부한 자가 아니라 가난한

시 40:11-12 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죄가 머리털보다 많다는 본문의 고백은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낙심이 무거운 납덩이처럼 마음을 누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