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148:5-6

시 148:5-6 그것들이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함은 그가 명령하시므로 지음을 받았음이로다 그가 또 그것들을 영원히 세우시고 폐하지 못할 명령을 정하셨도다

물리학자들이 물리현상을 설명하는 방식은 실로 놀랍다. 그 복잡계를 몇 개의 수식으로 정리를 해내고 심오한 핵심을 파악하는 통찰력은 인간이 만물의 영장임을 느끼게 한다. 그런 그들조차도 결국은 더 설명할 수 없는 어떤 지점에 도착하게 되는데 그 때 둘 중의 하나를 택한다. 모른다, 아니면 추정한다.. 이다. 그리고 대부분 그 추정을 기정사실로 간주하는 경향에 빠져든다. 창조주를 모르기 때문이다.

간단한 유리병 조차 만든 이가 없다고 할 수 없는데 신체나 만상의 조화가 우연히 만들어졌다는 엄청난 모순을 자연스레 말한다. 그리고 현상 자체에 대한 기막힌 분석과 천재적인 설명으로 그 모순을 포장하면서 인격적이고 지적인 창조자의 존재 가능성을 애써 외면한다. 성경은 그 문제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다. 첫장 첫 절부터 바로 핵심을 전한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느니라’(창 1:1).

성경은 창조주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하라 말한다. 해와 달과 별들이 있는 하늘과 그 위에 또 다른 하늘을 지으시고 폐할 수 없는 원리로 유지 보존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하라 권한다. 찬양은 믿음의 열매다. 믿음과 신뢰가 없다면 찬양하기가 쉽지 않다. 오늘 시인은 내 마음이 그 영역에 들어가 있는지를 살피게 한다. 찬양함은 이성이나 지성을 넘어선 은혜의 영역에서 온다. 은혜의 길이 계속 열려 있기를 구한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요엘 3:21ㅣ2월 29일

욜 3:21 내가 전에는 그들의 피흘림 당한 것을 갚아 주지 아니하였거니와 이제는 갚아 주리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에 거하심이니라 유다가 피를 흘린 이유는 심판때문이다. 심판을 받은 이유는 우상을 숭배했기 때문이다. 우상숭배는 하나님에게 배신이었다. 경고도 있었고 회유도 있었다. 그러나 듣지를 않았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심판이 불가피했다. 이 때의 피흘

요엘 3:10-11ㅣ2월 28일

욜 3:10-11 너희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지어다 낫을 쳐서 창을 만들지어다 약한 자도 이르기를 나는 강하다 할지어다 사면의 민족들아 너희는 속히 와서 모일지어다 여호와여 주의 용사들로 그리로 내려오게 하옵소서 화평의 시대에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든다. 그러나 심판의 시대에는 거꾸로다. 싸워야 하고 지켜내어야 하는 시대다. 이해

요엘 2:23ㅣ2월 27일

욜 2:23 시온의 자녀들아 너희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할지어다 그가 너희를 위하여 비를 내리시되 이른 비를 너희에게 적당하게 주시리니 이른 비와 늦은 비가 예전과 같을 것이라 욜 2:28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회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