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47:15

시 147:15 그의 명령을 땅에 보내시니 그의 말씀이 속히 달리는도다

하나님의 말씀은 그 말씀에 담긴 뜻을 이루기 위해 작동한다. 말씀의 무드는 긴박하다. 세상이 워낙 하나님의 눈에서 엇나가 있고 그로 인해 많이 망가져 있기 때문이다. 그 중 한국은 더 하다. OECD 중에서 14년 째 자살률이 1위이다. ‘날이 선 사회’, ‘분노사회’ 등 별명도 심상치 않다. 각성과 치유가 필요하다. 말씀이 한가할 수가 없다.말씀이 달릴 때 그 말씀에 부딪히는 자는 복이 있다. 말씀에 부딪힐 때 일어나는 일이 중생이요 회심이다. 고아가 비로소 아버지 집을 찾는 것이다. 중생한 사람들의 공통적인 느낌은 마치 고향 땅에 돌아온 것 같다는 것이다. 우선 영혼에 위로가 임하고 평안이 다가오며 그 다음 범사에 변화가 일어난다. 말씀은 전인적인 영역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말씀이 달린다는 것은 말씀을 주신 하나님의 마음도 달리는 듯 하다는 것이다. 그제도 어제도 수많은 영혼들이 영벌로 떨어져 갔다. 지금 이 순간에도 그 행렬은 그치지 않고 있다. 천하보다 귀한 영혼들이 영벌의 불꽃에 불나방처럼 떨어져 가는 참상에 아버지의 마음은 절박하다.

코로나는 복음을 전하는 부분에서도 갱신을 요청한다. 무엇을 바라보게 하고 어떤 동기를 가지게 할 것인가의 문제다. 코로나 이전과 똑 같을 수 없다. 그래도 감사한 건 그 말씀이 달리고 있다는 사실이다. 코로나도 그 경주를 막지는 못한다. 달리고있는 그 말씀을 붙들거나 그 말씀에 부딪혀야 한다. 때가 있기 때문이다. 은혜받고 신임받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출애굽기 5:8-9

출 5:8-9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출애굽기 4:24-26

출 4:24-26 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이 본문은 난해구절로 알려져 있지만 핵심은 간단하다.

출애굽기 4:19

출 4:19 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이 처한 곤경도 헤아리셨지만 모세 개인의 애로사항도 헤아리고 계셨다. 하나님은 애굽에서 모세의 목숨을 노리던 자들의 생사를 다 알고 계셨다. 그들의 죽음을 아셨다면 그들이 살았을 때의 동태 또한 아셨을 것이다. 모세를 간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