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47:15

시 147:15 그의 명령을 땅에 보내시니 그의 말씀이 속히 달리는도다

하나님의 말씀은 그 말씀에 담긴 뜻을 이루기 위해 작동한다. 말씀의 무드는 긴박하다. 세상이 워낙 하나님의 눈에서 엇나가 있고 그로 인해 많이 망가져 있기 때문이다. 그 중 한국은 더 하다. OECD 중에서 14년 째 자살률이 1위이다. ‘날이 선 사회’, ‘분노사회’ 등 별명도 심상치 않다. 각성과 치유가 필요하다. 말씀이 한가할 수가 없다.말씀이 달릴 때 그 말씀에 부딪히는 자는 복이 있다. 말씀에 부딪힐 때 일어나는 일이 중생이요 회심이다. 고아가 비로소 아버지 집을 찾는 것이다. 중생한 사람들의 공통적인 느낌은 마치 고향 땅에 돌아온 것 같다는 것이다. 우선 영혼에 위로가 임하고 평안이 다가오며 그 다음 범사에 변화가 일어난다. 말씀은 전인적인 영역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말씀이 달린다는 것은 말씀을 주신 하나님의 마음도 달리는 듯 하다는 것이다. 그제도 어제도 수많은 영혼들이 영벌로 떨어져 갔다. 지금 이 순간에도 그 행렬은 그치지 않고 있다. 천하보다 귀한 영혼들이 영벌의 불꽃에 불나방처럼 떨어져 가는 참상에 아버지의 마음은 절박하다.

코로나는 복음을 전하는 부분에서도 갱신을 요청한다. 무엇을 바라보게 하고 어떤 동기를 가지게 할 것인가의 문제다. 코로나 이전과 똑 같을 수 없다. 그래도 감사한 건 그 말씀이 달리고 있다는 사실이다. 코로나도 그 경주를 막지는 못한다. 달리고있는 그 말씀을 붙들거나 그 말씀에 부딪혀야 한다. 때가 있기 때문이다. 은혜받고 신임받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창 9:14-15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 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불은 타고 나면 재라도 남지만 물이 지나간 자리에는 남아 있는 게 없다는 말이 있다. 자연세계가 사람으로 인해 끔찍한 연대책임을 지는 것이 부담이 되셨

창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방주에서 나온 노아는 곧바로 희생제물을 취하여 번제를 드린다. 제물의 죽음은 대속을 의미한다. 그리스도의 십자가 이전, 하나님의 은총을 입은 사람은 희생의 제사를 통해 하나님께 용납되었다. 그 시초는 타락한 아담의 몸을 가리우기 위해 가

창 8: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어마어마한 심판이 집행되는 중에도 하나님의 일정은 적시에 진행되었다. 방주에 저장된 양식의 재고를 헤아리시며 상황을 통제하셨다. 생존에 지장이 없게끔 간수하신 것이다. 이처럼 하나님은 택하신 대상을 잊지 않으시며 필요한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