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47:5-6

시 147:5-6 우리 주는 위대하시며 능력이 많으시며 그의 지혜가 무궁하시도다 여호와께서 겸손한 자들은 붙드시고 악인들은 땅에 엎드러뜨리시는도다

전능한 절대자가 이기적이거나 공의롭지 못하다면 끔찍하다. 그 압제에 모든 피조물이 시달리며 피로와 탄식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감사하게도 성경이 소개하고 성령께서 알게 하신 창조주 여호와 하나님은 그 반대이다. 능력과 지혜가 무궁하시면서도 공의로우시고 사랑이 가득하시다. 여호와는 흩어진 자들을 찾으시며 상심한 자들을 고치시고 그 상처를 싸매어주시는 분이시다(2-3절).

왜 흩어졌겠으며 왜 상심했을까. 세상의 부조리 탓도 있지만 각자의 연약함도 한 몫했을 것이다. 그런 모든 것들이 얽히고 섥히면서 힘겨워하는 인생들을 여호와 하나님은 네 탓이라며 방관하지 않으신다. 겸손한 심령으로 여호와를 찾는 자들을 붙드신다. 그러기에 잘못해도 곧바로 여호와를 찾음이 현명하다. 불의와 악은 한 때 기세를 부리는 것 같아도 결국은 하나님은 어떤 형태로든 그 책임을 물으신다.

코로나 상황은 성찰을 요청한다. 하나님의 사랑, 하나님의 길에서 얼마나 떨어져 나와 있었던가를 살펴야 하는 때이며 명목상의 만남이 아닌 진정한 만남을 해결해내야 하는 때이다. 코로나 때문에 마음대로 할 수 없음에 대한 심리적 부작용이 우울과 메마름으로 나타나는 징후들이 세상 곳곳에서 보인다. 그러나 세상이 생각보다 그리 든든한 곳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런 상황 아니고야 어찌 알겠는가. 전능자의 날개 아래로, 지존자의 은밀한 곳으로 숨어들자. 겸손한 자를 붙드시는 은혜가 기다린다.

LIVING LIFE 바로가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마태복음 7:22-23

마 7:22-23 그 날에 많은 사람이 나더러 이르되 주여 주여 우리가 주의 이름으로 선지자 노릇 하며 주의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 내며 주의 이름으로 많은 권능을 행하지 아니하였나이까 하리니 그 때에 내가 그들에게 밝히 말하되 내가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하니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 하리라 주의 이름으로 사역했는데 주님이 모른다고 하신다.

마태복음 7:12

마 7:12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 인간관계의 황금률로 알려진 말씀이다. 대접받고 싶으면 대접하라 하신다. 좀 더 파고들면 보상을 바라지 말고 대접하라시는 말씀이다. 원수도 사랑하라 하신 분의 말씀이니 핵심은 그냥 대접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살라 하심에 있다. 율법이요 선지자라 하심

마태복음 6:26

마 6:26 공중의 새를 보라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들이지도 아니하되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기르시나니 너희는 이것들보다 귀하지 아니하냐 하나님은 공중의 새를 기르시며 들풀들을 입히신다. 그들의 공통점이 있다. 본문처럼 경제활동을 안 한다는 것이고, 그럼에도 염려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있는 것을 먹고 입히시는 대로 존재한다. 인간처럼 예배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은혜의정원교회    © GRACE GARDEN CHURCH All Rights Reserved.

우) 12913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 220 우성미사타워 9층 Tel. 031-796-2026